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연휴 방문하기 좋은 북촌명소…130년 넘은 고택에서 생활체험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번화한 도시 서울 속 여유롭게 전통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 북촌한옥마을이다. 역사적인 건물과 한옥 건축물, 박물관들이 구석구석 자리한 북촌을 명절을 맞아 가족들과 거닐어 보는 것은 어떨까. 설 연휴에도 문닫지 않는 북촌 명소를 소개한다.

1. 중앙 중,고등학교
기사 이미지

이국적인 유럽식 건축양식의 석조건물. 안암동의 고려대학교 건물과도 비슷한 느낌이다. 1919년에는 독립 운동가들의 비밀 결사지 기도 한 이곳은 드라마 ‘겨울연가’에서 배용준이 다니던 학교로 등장해 일본인 관광객의 필수 관광지가 됐다. 주말, 공휴일에는 일반인도 들어갈 수 있지만 학생들 수업에 지장을 줄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2. 북촌생활사박물관
기사 이미지

북촌이 지금과 같은 관광지로 자리 잡기 이전 옛 북촌의 모습이 담긴 곳이다. 입장료 3000원으로 가정집 같은 전시관 속 옛 생활 물건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오전 10시~오후 6시. 설날에는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운영한다.

3. 북촌 전통공예 체험관
기사 이미지

북촌에는 전통 공방이 밀집돼 있다. 대부분이 체험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는데 그중 종로구가 운영하는 ‘북촌전통공예체험관’이 무난한 선택이다. 2016년 설에는 설 당일(양력 2월 8일)을 제외하고 연휴에도 운영한다. 가격은 품목에 따라 5000원~15000원이다. 보다 자세히 배우고 싶다면 근처 전문 공방을 추천한다.

4. 맹사성집터
조선의 명재상 맹사성이 살던 터. 지금은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북촌동양문화박물관’이 들어서 있다. 선비문화와 예술품, 아시아 불교 미술품, 조선시대 고가구등 다양한 유물을 볼 수 있다. 입장료 어른 5000원, 어린이 3000원. 오전 10시~오후 6시.


5. 락고재
기사 이미지

130년 넘은 고택이다. 일제 강점기에 우리 민족사를 연구하는 진단학회가 있던 곳이다. 지금은 한옥 부티크 호텔로 만들어졌다. 한식, 온돌방, 한옥, 다도, 김치 담그기 등 우리 생활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6. 북촌 문화센터
기사 이미지

1921년 세도가였던 탁지부(현 기획재정부) 재무관 민형기가 살던 집을 복원한 공간이다. 2002년 서울시가 매입해 지금 북촌문화센터로 운영하고 있다. 평일에 가면 서예, 다도 등 전통문화 강좌도 들을 수 있다. 오전 9시~ 오후 5시, 입장료-무료
사진-중앙 포토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