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만 규모 6.4 지진, 17층 아파트가 종잇장처럼…

기사 이미지

대만 지진. [JTBC 뉴스 화면 캡쳐]

6일 오전 대만 남부에서 리히터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 아파트 등 건물 5채가 무너지고 최소 7명이 사망했다.
 
 대만 중앙통신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3시57분쯤 메이눙(美濃)구를 강타했다. 대만 기상청 지진관측센터에 따르면 진원은 가오슝시 메이눙(美濃)으로 지하 16.7㎞지점이다.
 
 
지진으로 인해 타이난시 융캉(永康)구에 있는 17층짜리 주상복합 웨이관(維冠)빌딩이 붕괴됐다. 이 아파트는 주민 150가구가 거주하는 곳으로 현재까지 최소 7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망자 중에는 생후 10일 된 여아와 40세 남성이 포함됐다.

현장으로 긴급출동한 소방대와 군 부대는 이 건물에서 모두 127명을 구조한 상태다. 하지만 이 건물에는 200여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져 아직까지 수십 명이 매몰된 것으로 추정된다. 인근 16층짜리 건물도  지진으로 무너져 150가구 가운데 현재 34명을 구조한 상태다.

수도관과 가스관이 파열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도 이어졌다. 타이난시 지역의 12만 가구, 가오슝(高雄)시 일대의 467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 인근 세 곳의 원자력 발전소는 지진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국무원대만판공실 마샤오광(馬曉光)대변인은 이날 오전 대만 남부 지역에 발생한 지진 피해에 대해 위문을 표시했다. 마 대변인은 이날 오전 6시 대만 해협양안관계협회와 통화를 갖고 지진 피해를 당한 대만 주민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대만 지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