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사성행위 연상’ 도 넘은 예능프로 벌칙 ‘눈살’




일본의 한 예능프로그램 영상이 선정적인 묘사로 네티즌 사이서 화제다.

최근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유투브에는 '넘사벽 성진국의 예능프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되며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예능프로의 단골메뉴인 벌칙수행 장면을 편집해서 올린 것으로 남자 게스트는 물병을 중요부위에 위치시킨 다음 양손으로 잡고 있고, 여자 게스트가 그 앞에 쪼그리고 앉아 있어 누가 봐도 성행위 장면을 연상할 수 밖에 없다.

더 기가 막힌 것은 물병이 물이 채워져 있어 여성 게스트가 뚜껑을 조금씩 열 때마다 물이 자연스럽게 입속으로 흘러 들어간다는 것이다. 

한편,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국내에서도 상상할 수도 없는 벌칙이다' '이런 벌칙이 TV 예능프로에서 가능하다니 역시 일본이다' '여자 게스트의 인격을 무시한 행위다' '이런 장면을 보고 즐거워 할 수 있다니...' 등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유튜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