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장거리 미사일 관련 메시지 던졌다…"김정은 명령만이 결정" 주장

기사 이미지

[사진제공=조선중앙TV 캡처]


북한이 1월6일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추가 도발이 우려되는 가운데 미국 내 친북 매체가 1일 장거리 미사일을 첫 언급했다. 미국 내 친북 사이트인 민족통신은 1일 “2016년 광명성 4호(장거리 미사일)의 발사는 최고 영도자 김정은 제1비서의 명령만이 결정한다”고 주장했다. 국제사회에 도발 타이밍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가운데 시기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마음대로라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북한 당국의 공식 입장은 아니지만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매체라는 점에서 북한이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을 쏠 때마다 ‘광명성’이라는 이름을 붙여 평화적 인공위성이라고 주장해왔다. 핵 탄두를 탑재하는 미사일과는 관련이 없다며 국제 제재를 피하기 위해서다.

위성 발사를 성공시킬 경우 북한은 5월로 예정된 36년만의 당 대회를 앞두고 김 위원장의 성과를 선전하는 효과를 노릴 수 있다. 그러나 국제사회는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를 주장해도 사실상 장거리 미사일 발사 실험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높다.

민족통신은 이어 지난 4차 핵실험에서 성공했다고 주장하는 수소폭탄 실험을 언급하며 “또 하나의 수소탄 시험 성공과 같은 민족사적 영광과 자긍심 넘칠 인공 지구위성 광명성 발사 성공 소식을 세계에 전하리라는 산악 같은 믿음을 이미 2015년 9월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해 9월 북한 우주개발국 관계자가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위성을 궤도에 진입시키는 통제작업도 마무리에 이르렀다”고 한 발언을 상기한 것이다. 이어 이 매체는 “미ㆍ일ㆍ한이 뭐라고 떠들든 말든, 미제의 압력에 못 이겨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가입한 나라 모두가 동원돼 제재를 가하든 말든 북조선은 일직선으로 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1~3차 핵실험에선 장거리 미사일을 먼저 발사한 후 핵실험을 해오는 ‘세트 도발’을 해왔으나 이번 4차 핵실험에선 그 패턴을 깼다. 4차 핵실험에 대한 대북 제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등에서 논의되고 있는 시점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라는 추가 도발을 거꾸로 실행해 미국 등 국제사회를 압박할 우려가 제기돼왔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