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중공업 4분기 영업益 흑자 전환

기사 이미지
삼성중공업이 분기 영업이익 기준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2015년 4분기 영업이익 299억원에 42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이 분기 기준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것은 2015년 1분기 이후 9개월만이다.

분기 매출도 3조2286억원으로 회복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2014년 4분기 매출 3조220억원을 기록한 이래 분기 매출 1조4000억~2조6000억원대에 머물렀다. 분기 매출 3조원을 회복한 것은 2014년 4분기 이후 1년 만이다.

삼성중공업이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한 배경에는 해양플랜트 부문이 자리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2분기 해양플랜트 부문에서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다. 지난해 3분기에는 조선 3사 중 유일하게 3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라고 공시했다가 3일 만에 적자로 정정한 바 있다. 당시 삼성중공업은 잠정 실적 공시 이후 드릴십 계약 해지를 통보받아 946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쌓으면서 영업이익이 영업손실로 바뀌었다.

하지만 대형 해양플랜트 공사 공정이 안정 단계에 들어서면서 ‘2전 3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주요 해양플랜트 공사가 추가 문제없이 계획대로 진행된 결과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했고 분기 매출도 3조원대를 회복했다”고 밝혔다.

다만 연간 기준 실적을 보면 갈 길이 멀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1조5019억원의 영업손실, 1조2121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진행 중인 해양플랜트 프로젝트의 원가 증가분을 2분기 실적에 대거 반영한 게 가장 큰 요인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2분기 영업적자 1조5481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연매출은 9조7144억원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지속적으로 원가절감을 추진하고 수익성을 회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부증권 김홍균 연구원은 “과거 손실이 발생했던 프로젝트가 완료되기 전까지는 여전히 예기치 않은 불확실성이 발생할 가능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투자자 입장에서 조심스러운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오는 4일 지난해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의 실적 발표일은 오는 16~26일로 예정돼 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