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샴포우 미8군사령관에게 훈장

정부는 1일 버나드 샴포우(Bernard Champouxㆍ미 육군 중장) 미8군 사령관에게 보국훈장 국선장을 수여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정부를 대표해 이날 훈장을 전달했다.
 
기사 이미지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일 버나드 샴포 미 8군사령관에게 보국훈장 국선장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국방부 당국자는 “샴포우 중장은 2013년 6월 미 8군사령관에 부임한 이래 북한의 핵실험과 비무장지대 도발 등 북한의 다양한 도발에 대응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계획 승인ㆍ서명, 한미연합사단 창설, 주한미군기지 이전사업, 주한미군 전력의 순환배치 등 다양한 한미동맹 현안을 성공적으로 관리했다”고 훈장 전달 배경을 설명했다.

샴포우 중장은 2일 이임식을 할 예정이며, 후임 미 8군 사령관에는 토머스 밴덜(Thomas Vandal) 소장이 내정됐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