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세난, 값싼 공공임대로 해결하세요”…올해 11만7000가구 공급

기사 이미지
국토교통부는 올해 전국적으로 공공임대주택 11만7000가구가 공급된다. 공공임대주택은 서울 위례신도시 6000가구,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도시 4000가구 등 전체 공급 물량의 60%가 인기 많은 수도권 공공택지에 집중돼 있다.

위례신도시 6000가구, 미사강변도시 4000가구 등

이 중 아파트를 새로 지어 공급하는 공공건설임대주택은 올해 7만2000가구가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지방공사 등 공공기관이 공급하는 공공임대는 6만7000가구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3만5000가구 등 서울·수도권에 62%(4만2000가구)가 몰려 있다.

경상권 1만5000가구 등 수도권 외 지역도 2만5000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이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유형별로는 영구임대주택 4000가구, 국민임대주택 2만8000가구, 행복주택 1만1000가구, 분양전환 2만2000가구, 장기전세주택 2000가구 등이다.

영구임대주택은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등에게 주변 임대료의 30% 이하에 공급하는 임대로 위례신도시(550가구), 부천 옥길지구(538가구), 원주 흥업지구(196가구) 등지에서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국민임대주택은 평균소득 70% 이하 소득계층 등에게 시세의 50∼80% 수준에 공급되는 임대주택이다. 위례신도시(5554가구), 남양주 별내지구(2052가구), 부산 정관지구(1358가구)에서 나온다.

행복주택은 대학생?사회초년생?신혼부부 등 젊은 층에게 공급되는 임대주택으로 올해부터 입주자 모집이 본격화한다. 올해 총 1만824가구가 입주자를 모집하는 데 서울 가좌지구에서 362가구, 인천 주안지구에서 140가구, 대전 도안지구에서 182가구, 안양 관양지구에서 56가구가 나온다.

일정 기간 임대로 살다가 분양으로 전환되는 분양전환 공공임대는 하남 미사강변도시에서 1559가구, 시흥 은계지구에서 1594가구 등 전국에서 2만2240가구가 입주자 모집에 나선다. 최장 10년간 주변 시세의 80%에 살 수 있는 장기전세주택은 영등포 대림동 등지에서 2430가구가 나온다.

이와 함께 기존 도심 내 다가구 주택 등을 매입·임차해 공급하는 매입?전세임대주택도 4만5000가구가 나온다. 매입임대주택은 다가구주택 등을 매입하여 생계·의료 급여 수급자 등에게 공급하는 임대주택으로 올해 9000가구가 나온다.

기존 주택 매입임대주택은 공급 가능한 물량 확보된 후 사업자별로 연중 수시로 예비입주자 또는 입주자를 모집한다. 다가구주택이 7000가구, 원룸이 2000가구다. 서울에서 2830가구, 경기도에서 1870가구, 인천에서 700가구 등 수도권에 공급 물량의 60%가 나온다.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확정되지 않았으나 재건축?재개발?부도임대주택을 매입해 3000가구가 나올 예정이다. 전세임대는 기존주택을 임차해 공급하는 임대주택으로 3만1000가구가 공급된다. 지역별로는 서울 9750가구, 경기도 7875가구 등이다.

이 같은 임대주택은 사업자별로 입주자를 모집하기 전에 구체적인 자격 기준과 신청방법을 공고할 예정이다. 따라서 입주자모집공고에 나와 있는 방법에 따라 해당 동사무소 또는 LH 등 공공주택사업자에게 신청하면 된다.

자격확인이나 모집정보는 인터넷 마이홈포털(www.myhome.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이용이 어려우면 마이홈 콜센터(1600-1004)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