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딸 핸드폰 뺏은 게 절도?…체포된 아버지, 재판 끝에 결국

기사 이미지
미국에서 한 남성이 딸을 혼내기 위해 휴대전화를 빼앗았다가 절도죄로 재판을 벌인 끝에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3년 9월 로널드 잭슨(36)은 애인 미셸 스텝(40)과의 사이에서 낳은 딸이 휴대전화로 새 부인의 험담을 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는 딸을 혼낸 뒤 벌로 휴대전화를 빼앗았다. 돌려달라고 호소해도 들어주지 않자 이 딸은 엄마 스텝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스텝은 잭슨을 경찰에 신고했다. 잭슨은 절도 혐의로 체포됐지만 보석금 1500달러(180만원)를 내고 풀려났다.
 
기사 이미지
검·경은 잭슨에게 “휴대전화를 돌려주면 사건을 없던 걸로 하겠다”고 했지만 그는 거절하고 변호사를 선임해 재판을 청구했다. 법정 공방은 2년이 넘도록 이어졌다. 잭슨은 "휴대전화 압수는 잘못을 저지른 아이를 가르치는 자녀 교육의 일부였다"며 "경찰이 내 자녀 교육에 간섭하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항변했다.

이에 스텝은 "자녀 교육은 인정하지만 남의 물건을 빼앗고 돌려주지 않은 건 명백한 잘못"이라고 맞받았다. 결국 댈러스시 형사재판소는 지난달 26일 "사건을 지속할 만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잭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문제의 휴대전화는 여전히 잭슨이 가지고 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