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트트랙 임용진, 세계주니어선수권 종합 2위

임용진(경희대1)이 2016 쇼트트랙 세계주니어선수권에서 종합 준우승을 차지했다.

임용진은 1일(한국시간)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m 결승에서 1분25초287의 기록으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전날 1500m 금메달을 따낸 임용진은 500m까지 3개 종목 점수를 합산한 상위 6명에 들어 1500m 수퍼파이널에 출전했다. 그러나 3명이나 나선 중국 선수들의 견제를 이겨내지 못해 2분15초440으로 3위를 기록했다. 합산 포인트 68점을 기록한 임용진은 런쯔웨이(중국·90점)에 이어 종합 2위에 올랐다.

여자부에서는 이유빈(서현중2)이 종합 3위에 올랐다. 500m 은메달을 따냈던 이유빈은 1000m에서 동메달을 따내면서 여자 1500m 수퍼파이널에 진출했다. 이유빈은 2분35초413로 골인한 수잔네 스컬팅(네덜란드)에 0.395초 뒤져 2위를 차지했다. 종합 55점을 기록한 이유빈은 취춘위(중국·86점)과 스컬팅(79점)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1500m 수퍼파이널에서 실격당한 이수연(서현고1)은 43점으로 4위에 올랐다. 3000m 계주에서는 남녀 모두 중국에 뒤져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