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네시아서 지카바이러스 발견…동남아도 불안

기사 이미지

지카 바이러스를 유발하는 이집트숲모기.


신생아의 소두증(小頭症)을 유발하는 ‘지카(Zika) 바이러스’ 감염 환자가 태국에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발견됐다. 중남미에 비해 안전하다고 여겨졌던 동남아 지역도 더 이상 안심할 수 없게 됐다.

인도네시아의 에이크만분자생물학연구소는 수마트라섬 잠비주(州)에 거주하는 27세 남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자카르타포스트가 1일 보도했다. 이 남성은 지카 바이러스 창궐 지역인 중남미 등을 포함, 단 한번도 해외에 나간 경험이 없다. 때문에 인도네시아 내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특히 연구소 측은 “이 지역에서 발진, 고열 등 뎅기열 증세를 보이는 환자들 혈액 샘플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를 우연히 발견했다”며 “샘플은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4월 사이에 채취된 것”이라고 말했다.

지카 바이러스가 지난해 초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근처에서 존재했다는 얘기다. 당시 현지 임신부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돼 소두증 신생아를 출산했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지카 바이러스가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려진 건 지난해 9월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임신부가 소두증 신생아를 낳은 사례가 1000여 건이 넘어서면서다.

에이크만분자생물학연구소의 헤라와티 수도요 부소장은 “잠비주에서는 뎅기열과 함께 지카 바이러스가 퍼져 있다”며 “정부는 바이러스 전파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이 연구 결과를 인도네시아 보건부에 통보했다.

앞서 지난달 초에도 태국인 24세 남성 감염자가 보고됐다. 이 남성은 태국 북부에 3개월 머물다 지난달 10일 대만 타오위안(桃園) 공항으로 입국하다 이상 발열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됐다. 이 남성은 지카 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완치돼 격리 조치에서 해제됐다. 이 남성도 중남미에 간 적이 없는데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 모기(Aedes Aegypti)’는 아프리카·남태평양·중남미 등 열대성 지역에 서식한다.

지카 바이러스는 1947년 우간다 원숭이에게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이후 사람에게서 발견된 것은 52년 우간다와 탄자니아였다. 잠잠하던 지카 바이러스는 2007년 필리핀 동남부 미크로네시아에서 감염이 확인됐다. 이어 2013년 타히티, 2014년 뉴칼레도니아, 2015년 브라질과 멕시코에서 창궐한 이후 북미와 유럽으로 확산 중이다.

아직 감염에 따른 사망 사례는 보고된 적 없다. 성인 남성이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수분을 섭취하면 완치된다. 임신부가 감염될 때 태아에게 전이돼 소두증을 유발할 수 있어 치명적이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