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카 바이러스 급속 확산…몸살 감기 증상과 비슷 '발열과 관절통'

기사 이미지
 
질병관리본부가 지난달 29일 제4군법정감염병으로 지정한 지카바이러스 증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카바이러스의 주요한 증상은 37.5도 이상 발열 또는 발진과 함께 관절통, 근육통, 결막염, 두통 중 1개 이상이 동반된다.

문제는 임신한 여성이다. 임신부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두뇌가 성장하지 못하는 소두증에 걸린 아기를 분만할 가능성이 있다. 소두증으로 태어난 신생아는 뇌가 정상적으로 발달하지 못하거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이 때문에 보건 당국은 임신부에 대해 중남미 등 유행지역 여행을 출산 이후로 연기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며, 이 감염증의 국내 유입 사례는 아직 없다.

한편, 지카바이러스는 모기에 의해 전파되며 일상적인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