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핑계 없는 무덤 없다는데…수도권 '분양무덤' 4곳 이유는


지난해 연말 발생한 대규모 미분양 뒤에 ‘고분양가’와 ‘공급과잉’이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주변 시세보다 비싸고 수요가 못 따라갈 정도로 분양이 갑자기 늘어 팔리지 않았다.

지난해 11월부터 경기지역 미분양이 급증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지역 미분양은 지난해 10월 말 1만2510가구에서 12월 2만5937가구로 2개월새 107.3% 늘었다.

용인이 7237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파주(4285가구)·화성(3617가구)·김포(2708가구) 순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는 지난해 11~12월 청약 1순위 접수에서 미달돼 미분양이 발생한 경기지역 25개 아파트를 분석한 결과 고분양가와 공급과잉이 원인으로 분석됐다고 1일 밝혔다.

파주에서 지난해 11월 분양된 힐스테이트 운정(2998가구)의 모든 주택형이 순위 내에서 미달됐다. 분양가가 3.3㎡당 평균 1040만원이었는데 주변 기존 아파트 시세가 900만원을 넘지 않는다.

앞서 지난해 10월 나온 파주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1956가구)도 대부분 2순위에서 미달됐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020만원이었다.

파주 미분양에는 공급과잉도 한몫 했다. 9월 나온 운정 롯데캐슬 파크타운 2차(1169가구)가 미분양 중인 상태에서 운정신도시 센트럴 푸르지오, 파주 해링턴 플레이스, 힐스테이트 운정 등 3개월간 7000여가구가 분양됐다.

용인 미분양은 공급과잉 탓이다. 이 지역 분양물량이 2014년 2141가구에서 지난해 2만5022가구로 10배 넘게 늘었다. 분양이 급증하면서 ‘소화불량’에 걸려 분양가가 저렴한 단지도 분양에 애를 먹었다. 3.3㎡당 70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싼 용인 한숲시티가 대부분 1순위서 미달됐다. 지난해 12월 분양된 용인 기흥 우방아이유쉘, 광교상현 꿈에그린도 미분양됐다.

화성도 고분양가와 공급과잉이 맞물렸다. 청약경쟁이 치열하던 동탄2신도시에서 11월부터 미분양이 나오기 시작했다. 선호도가 낮은 남동탄지역이면서 분양가는 3.3㎡당 1000만원 이상으로 뛰었다. 화성지역 분양물량도 2014년 7894가구에서 지난해 2만4858가구로 2배 이상 늘었다.

분양 취소 사례도 나왔다. 신안인스빌 리베라 3차(470가구)와 4차(510가구)가 두 가구만 계약돼 분양을 취소하고 올 하반기 재분양할 예정이다.

김포도 비싼 분양가로 분양 성적이 저조하다. 지난해 11월 분양된 한강신도시 내 김포한강 아이파크(1230가구)는 3.3㎡당 평균 1025만원에 분양돼 대부분 2순위에서 미달됐다. 인근 구래동 시세가 970만원대였다.

닥터아파트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미분양이 많은 경기지역에 올해 추가로 12만가구 넘게 분양될 예정이다”며 “주책수요자는 특히 수급과 분양가를 잘 따져보고 선별청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장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