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위안부 합의, 당장 무효 선언해야"



【서울=뉴시스】김태규 김난영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1일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관련 합의와 관련, "당장 무효 선언을 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도화동의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기획조정회의에서 "역사는 성찰의 대상이지, 합의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아베 총리의 발언과 일본 정부의 보고서로 사태는 명확해졌다"며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와 맺은 위안부 합의는 최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합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안 위원장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강제연행에 대한 증거가 없다는 답변서를 유엔에 제출했다"며 "이는 한·일 정부가 합의에 관여했다는 것을 아베 총리가 사과한다고 해놓고 한 입으로 두 말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아베 총리와 일본 정부가 이런 망언을 일삼는 데도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는 아무런 말도 못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국민의 아픔과 고통을 외면하는 박근혜 대통령은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모르겠다"면서 "국민이 보기에도 부끄럽고 국제적 망신이다"라고 비판했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