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네시아 상륙한 지카 바이러스, 동남아에 이미 퍼졌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Zika) 바이러스가 중남미와 유럽을 넘어 이미 동남아에 전파됐을지 모른다는 경고가 나왔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견됐다. 지카 바이러스처럼 모기 매개 감염병인 뎅기열 연구 도중 우연히 발견된 것이다. 27세 남성인 이 감염자는 해외여행 경험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2차 감염일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사 이미지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이집트 숲 모기 [중앙포토]


환자를 발견한 에이크만분자생물학연구소의 헤라와티 수도요 부소장은 "뎅기열 음성 반응을 보인 103개의 혈액 샘플 가운데 1개에서 지카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며 "시료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4월 사이에 채취된 것"이라고 말했다. 최소한 지난해 초부터 이 지역에 지카 바이러스가 존재했음이 확인된 것이다.

인도네시아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돌고 있다면 중남미 23개국에 확산한 이 바이러스가 동남아나 아시아 전체로 퍼졌거나 퍼질 위험도 있는 상황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앞서 미주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올해 300만~400만 명의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가장 피해가 심각한 브라질에서는 지난해 4월 이래 150만 명 이상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