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효주 7위로, 치열해진 한국 선수 세계랭킹 경쟁


 
기사 이미지

바하마 퓨어실크 클래식에서 우승을 한 김효주(위)와 2위를 한 김세영. 개막전부터 한국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졌다.[사진 LPGA]


1일(한국시간) 바하마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오션클럽장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개막전 바하마 퓨어실크 클래식.

챔피언 조에 한 조 앞서 경기를 한 김효주는 18언더파 우승, 김세영은 16언더파 공동 2위를 했다. 한국 선수들은 이일희가 공동 5위(15언더파), 곽민서가 공동 8위(14언더파)를 하는 등 4명이 톱 10에 들었다.

이번 대회는 올 시즌 판도를 가늠해볼 수 있는 무대였다.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박인비(2위)가 대회 중 기권하고 유소연(5위), 양희영(8위), 전인지(9위) 등 톱 랭커들도 불참했지만 첫 대회부터 한국 선수들이 우승 경쟁을 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김세영의 세계랭킹은 7위, 김효주의 세계랭킹은 10위였다. 한국 선수로는 세 번째, 여섯 번째였다. 그러나 김효주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7위로 올라섰다.
올 시즌 한국 선수들의 세계랭킹은 격변할 가능성이 크다. 개막전부터 한국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해진 이유는 8월 열리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문이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세계랭킹 상위 4명만 나갈 수 있다.

김효주는 “올 시즌 올림픽 출전이 가장 큰 목표”라고 했다. 지난 해 LPGA 투어에 데뷔해 1승을 했지만 후반 체력 난조로 샷까지 흔들렸던 김효주는 동계훈련 기간에 체력을 다지는데 집중했다. 김효주는 “체력이 받쳐주지 못해 거리도 줄고 내 스윙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올 시즌 체력이 올라오면서 스윙도 나아졌다”고 했다.

다음 주 열리는 코츠 챔피언십에는 이번 대회에 불참한 유소연, 양희영, 전인지 등이 모두 출전한다. 그러나 바하마 대회 1라운드를 마치고 허리 부상으로 기권한 박인비는 나서지 않는다. 김효주는 “우승을 많이 하면 좋겠지만 톱 10에 꾸준히 들어 세계랭킹 포인트를 차곡차곡 쌓겠다”고 말했다.

셋째 날 파4홀인 8번 홀에서 알바트로스를 한 장하나는 마지막 날 6타를 줄여 13언더파 공동 11위를 했다. 박희영은 12언더파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쳤다. 장하나의 세계랭킹은 13위, 박희영은 75위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