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친노 색깔 없앨 것” 안철수 “3당 민생회담 열자”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1일 국립 5·18 민주묘지의 윤상원·박기순 합장묘에 무릎 꿇고 참배하고 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대변인으로 활동하다 총에 맞아 사망한 윤씨와 노동자 교육운동 중 숨진 박씨의 유해는 1982년 함께 안장됐다. 전남대 선후배인 두 사람은 야학에서 함께 활동했다. [뉴시스]


‘제1야당’의 교두보를 확보하기 위한 ‘김종인-안철수’의 경쟁이 시작됐다.

김, 광주 찾아 “국보위 차출돼” 사과
5·18 묘역 참배 땐 시민단체 항의
권양숙 “총선 잘될 것 같다” 덕담
국민의당 “DJ 포용정책 강령 반영”
원샷법·북한인권법 처리도 촉구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취임 후 첫 지방 일정으로 광주광역시를 택했다.

지난달 30일부터 1박2일간 김 위원장은 신군부의 국가보위비상대책위(국보위) 참여에 대해 사과하고 ‘친노 색깔 빼기’에 주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31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국민의당 대표가 (2일) 뽑히면 설 연휴 전 새누리당·더민주 대표와 함께 3당 민생정책회담을 열자”고 제안했다.

◆더민주 "노영민 불출마 선언 할 것”=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차명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정춘식 유족회장 등 관련 단체 대표들과 만찬을 하고 “계엄사령부의 광주 탄압에 절대로, 조금이라도 찬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국보위에 스스로 들어간 게 아니라 전문성이란 것 때문에 차출되다시피 들어가 나를 위해 일했다. 그렇더라도 국보위 참여 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31일 오전 5·18묘역 참배 때는 일부 묘소에서 무릎을 꿇고 절을 했다. 하지만 5·18민주유공자회 설립추진위 관계자 등 20여 명이 현장에서 “김 위원장은 참배할 자격이 없다”고 항의해 더민주 측과 함께 온 5·18 단체 관계자들과 몸싸움도 벌어졌다.

이날 새누리당 김용갑 상임고문은 “ 김 위원장은 적극적으로 국보위 참여 의사가 있던 인사 명단에 포함됐다. 경제민주화를 강력히 주장한 것도 남재희 당시 민정당 정책위의장”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내가 야당 비대위원장으로 온 데 대한 불만 때문에 한 말 같다”고 말했다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국보위 재무위원장 보좌관이 부가가치세 폐지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달라고 해 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남 전 의장도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헌법 119조 2항은 김 위원장이 손질해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31일 경남 김해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도 참배했다. 봉하마을엔 ‘김종인의 능력을 믿습니다’라는 피켓이 등장했다. 권양숙 여사는 김 위원장에게 “총선에서 잘 될 것 같다. 뭔가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광주지역 기자간담회에서 “선대위 기구를 이번 주 발표하는데 친노 색깔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시집 강매’ 의혹으로 중징계를 받은 노영민(청주 흥덕을) 의원이 조만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설연휴 전 3당 민생회담을 제안했다. 왼쪽부터 장병완 정책위의장, 안 의원, 주승용 원내대표. [사진 조문규 기자]

◆안철수 “색 바꾸기는 가짜 정치”=안 의원은 회견에서 국회 파행과 관련해 “여당은 청와대 눈치만 보고, 야당은 버티기만 한다. 임시국회 회기 내에 원샷법(기업활력제고특별법)과 북한인권법을 포함해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안 처리를 촉구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안 의원은 “선거 때만 되면 (당) 간판을 바꾸고, 색을 바꾼다”며 “가짜 정치로는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최원식 국민의당 대변인은 “(당 강령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포용정책을 계승 발전한다는 표현을 넣었고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와 중대선거구제 도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당 대표와 관련해 문병호 의원은 “안 의원이 단독 대표를 하거나 천정배 의원과 공동으로 맡는 두 가지를 놓고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광주·김해=안효성 기자 ground@joongang.co.kr
사진=조문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