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4홀 한 방에 쏙, 장하나 너 하나뿐이야

기사 이미지

장하나는 개막에 앞서 8번홀에서 점프를 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LPGA 홈페이지, JTBC골프 캡처]


카리브 해 바하마에 있는 파라다이스 아일랜드 오션클럽 골프장(파 73). 8번 홀은 특히 가장 아름다운 곳이다. 쪽빛 바다가 페어웨이 왼쪽에 넘실거린다.

바하마클래식 3라운드 8번홀
3번 우드로 친 공 홀에 들어가
LPGA투어 최초 대기록 세워


 

기사 이미지

장하나(24·BC카드)는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을 앞두고 이 홀에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해변에서 손가락으로 1이라는 숫자를 그린 채 점프를 했다. 1은 우승이나 세계랭킹 1위를 뜻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 8번 홀에서 장하나는 1타로 홀아웃하는 기록을 세웠다. LPGA 투어에서 처음으로 나온 파4홀 홀인원이었다. 기준 타수 보다 3타 적게 홀아웃하는 ‘앨버트로스’ 이기도 하다.

파4인 8번홀은 전장이 310야드로 짧은 편이다. 그러나 페어웨이 옆을 후려치는 파도는 골퍼에게 압박감을 준다. 바람은 가장 거세다. 3라운드가 열린 31일(한국시간)엔 전장을 218야드로 줄여서 경기했다.

미국 투어에서는 3, 4라운드 박진감을 높이기 위해 함정이 많은 파4홀의 거리를 일부러 줄이기도 한다. 이렇게 세팅을 하면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친 선수들은 이글을 잡을 수도 있다.

장하나는 이 홀에서 3번 우드를 잡고 힘차게 스윙했다. 공은 그린 바로 앞에 떨어져 홀 쪽으로 굴렀다.

그린 주위에 있던 장하나의 아버지와 코치가 만세를 불렀다. 장하나는 “이글 기회가 될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버지가 ‘홀 안에 공이 있다’고 소리쳐서 홀인원을 한 걸 알았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앨버트로스를 한 뒤 큰 절을 하는 장하나. [LPGA 홈페이지, JTBC골프 캡처]

장하나는 기적과 같은 파4홀 홀인원을 한 뒤 그린 위에서 홀을 향해 큰 절을 했다. 현지에서는 장하나가 ‘그린에 키스를 하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장하나는 “홀인원을 했는데도 자동차를 받지 못해 실망했다”고 농담을 던졌다.

장하나는 이전에도 앨버트로스를 한 적이 있다. KLPGA투어 공식대회에서 홀인원을 두차례 기록했다. 연습라운드 홀인원은 여러 번 해봤다. 그러나 파 4홀에서는 처음이었다.

전날까지 2언더파를 기록 중이었던 장하나는 이날 보기 없이 앨버트로스와 버디 2개를 잡아 5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7언더파로 공동 13위를 달렸다.

파4홀에서 홀인원을 할 확률은 200만분의1~585만분의1 정도라고 한다. 미국 PGA 투어에서도 단 한 차례 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앤드루 매기(미국)가 2001년 피닉스오픈 첫날 17번홀(333야드)에서 기록했다. 그린에 있던 앞 조 선수에 맞고 들어갔다.

3라운드에선 안나 노르드크비스트(29·스웨덴)와 찰리 헐(20·잉글랜드)이 합계 12언더파로 공동선두에 나섰다. 김세영(23·미래에셋)과 김효주(21·롯데) 가 나란히 11언더파로 공동 3위다.


이일희(28·볼빅)는 합계 10언더파 공동 6위, 박희영(29·하나금융그룹)은 9언더파 공동 8위다. JTBC골프가 최종라운드를 오전 4시45분부터 생중계한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