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김주항 교수에게 듣는 항암치료 Q&A

기사 이미지

분당차병원 종양내과팀이 환자별 최적의 항암 치료법을 논의하고 있다.


암환자의 삶은 진단받은 순간부터 두려움의 연속이다. 그중 항암치료는 넘어야 할 가장 큰 산이다. 부작용에 대한 선입견에 겁을 먹고 치료 과정에서 오는 체력의 한계에 좌절한다. 김주항 교수에게 올바른 항암치료법을 물었다.

“ 균형 잡힌 식사, 긍정적인 마음 ?
치료 견뎌낼 몸 만들기 중요”


항암치료의 목적과 치료법은?
암 초기에는 수술이나 방사선 치료로 암을 완전히 제거한다. 하지만 수술 당시에는 보이지 않는 미세전이가 발생하기도 한다. 수술 후 남은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항암제 치료를 시행한다. 항암제와 방사선 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방법도 있다. 암이 상당히 진행한 환자에게도 항암제를 사용한다. 암의 크기를 줄이거나 성장을 억제하는 효과를 노린다. 하지만 환자마다 병의 상태와 특성이 제각각이다.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해 적절한 치료법을 선정하는 게 중요하다.

신약 임상시험에 대한 편견이 많은데?
임상시험은 많은 암환자에게 마지막 희망의 불씨와도 같다. 그러나 많은 환자가 불안해 한다. 임상시험에 대한 편견이 많아서다. 임상시험은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다. 환자는 경제적으로 도움을 받으면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환자의 치료 결과는 신약 개발의 밑거름이 된다. 의료진과 상의한 후 참여 여부를 결정하는 게 좋다.

항암치료 부작용의 관리법은?
항암제의 종류와 개별 특성에 따라 차이가 난다. 주로 탈모나 점막염, 구토 같은 증상을 호소한다. 일부에서는 근육통 같은 통증으로 고생한다. 대부분 일시적이지만 치료를 방해할 수준이라면 문제다. 그때그때 대처해야 한다. 예컨대 2~3일에 걸쳐 급성 통증이 발생했을 때는 참지 말고 진통제를 먹는 식이다.
답변을 입력하세요.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