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U-23 챔피언십] 한국, 일본에 2-3 역전패…U-23 챔피언십 준우승

  • 01월 31일01:34
    기사 이미지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일본 아사노(ASANO)에 역전골을 허용한 뒤 한국 심상민이 허탈해 하고 있다.
     
  • 01월 31일01:27
    올림픽대표팀이 후반에만 3골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2-2로 맞선 후반 34분 일본의 첫 골을 터뜨렸던 아사노 다쿠마에게 왼발 역전골을 허용했다.

    남은 시간은 10분. 신태용호는 남은 시간 동점골을 노릴 전망이다.
  • 01월 31일01:16
    일본이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30일(한국시간) 일본과 AFC U-23 챔피언십 결승에서 2-0으로 앞서다가 2-2 동점을 허용했다.

    후반 22분 다쿠마에게 만회골을 내준데 이어 1분 뒤 신야에게 또 다시 헤딩골을 허용했다.

    전반 권창훈의 선제골과 후반 진성욱의 추가골로 앞서가던 한국은 유리한 상황에서 더 이상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 독이 됐다. 수 차례 골 찬스가 있었지만 그 때마가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흐름이 갑자기 바뀌며 경기는 원점이 됐다.

    남은 20여 분 이제는 집중력 싸움이다.
  • 01월 31일01:12
    신태용호가 실점했다. 한국 올림픽대표팀은 후반 22분 교체 투입된 아사노 다쿠마에게 오른발 슈팅을 허용하며 2-1로 추격 당했다.
  • 01월 31일01:05
    기사 이미지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진성국이 후반 2분 왼발로 추가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사진 뉴시스]
     
  • 01월 31일00:53
    진성욱의 발끝이 후반 1분만에 터졌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30일 밤(한국시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앞서고 있다.

    전반 20분 터진 권창훈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잡은 채 전반전을 마무리한 한국은 후반 1분 벼락같이 터진 진성욱의 추가골로 2-0으로 앞서나갔다. 1차전 우즈베키스탄전 선발 이후 결승전에서 다시 선발에 이름을 올린 진성욱은 자신의 진가를 자랑하며 대회 첫 골을 신고했다.
     
  • 01월 31일00:25
    기사 이미지
     30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권창훈이 선취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 01월 31일00:08
    권창훈이 대회 5골째를 신고하며 한일전 기선을 제압했다.

    한국 올림픽 대표팀은 30일 밤(한국시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 일본과의 경기에서 권창훈의 선제골로 1-0 리드를 챙겻다.

    한국은 앞서 두 번의 골이 모두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으나 전반 20분 진성욱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권창훈이 그대로 골로 연결하며 선제골을 신고했다.

    도하(카타르)=최용재 기자
  • 01월 30일23:13
    기사 이미지

    일본과의 U-23 챔피언십 결승전을 앞둔 대표팀 신태용 감독과 선수들이 28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축구협회훈련장(QFA Technical Committee)에서 러닝을 하고 있다.



    진성욱(인천)이 일본과의 결승전에 선발로 출전한다.

    신태용 감독은 30일 오후 11시45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릴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 일본과의 결승전 최전방 공격수로 진성욱을 배치했다.

    한국은 4-2-3-1 전술로 경기를 시작한다. 포백에는 심상민(서울)-송주훈(미토 홀리호크)-연제민(수원)-이슬찬(전남)이 맡았다. 박용우(서울)와 이창민(제주)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공수를 조율한다.

    미드필드진에는 류승우(레버쿠젠)와 문창진(포항), 권창훈(수원)을 내세웠다.

    골키퍼 장갑은 김동준(성남)이 낀다.

    한국은 U-23 대표팀 역대 전적에서 일본에 6승4무4패로 앞서있다. 2012 런던올림픽 3~4위전에서는 한국이 박주영(서울)과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둬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획득했다.

    일본은 이번 대회 세 골을 기록한 구보 유야(BSC 영 보이즈)와 나이지리아 혼혈 공격수인 오나이우 아도(제프 유나이티드)로 최전방에 배치했다. 자메이카 혼혈 공격수 스즈키 무사시(알비렉스 니가타)는 허벅지 부상으로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