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공항 폭발물 의심물체서 아랍어 메모지 발견


기사 이미지

[사진 인천지방경찰청]


지난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화장실에서 발견된 폭탄물 의심 물체에서 아랍어로 된 메모지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이 메모지에 문법이 틀린 아랍어가 적힌 것으로 미뤄 수니파 급진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와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추정하는 한편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

인천공항경찰대는 30일 브리핑을 열고 "폭발물 의심 물체가 부착된 종이상자 안에서 메모지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A4용지를 반으로 접은 크기의 이 메모지엔 아랍어로 '이것이 마지막 경고이다. 신이 당신을 벌할 것이다'라고 적혀있었다. 손으로 쓴 것이 아닌 컴퓨터 프린터로 출력한 글이다.

경찰은 일단 IS와의 연관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IS 등 테러단체들은 주로 이슬람 경전인 코란을 인용해 '신이 원하신다면 신이 이루어 줄 것이다'라고 적는다. 하지만 메모지에 써 있는 글은 인터넷 번역기를 돌려서 만든 것처럼 아랍어 문법에 맞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전날 경찰 특공대와 폭발물처리반이 공항 C입국장 옆 남자화장실에서 발견한 폭발물 추정 물질의 내용물도 자세히  설명했다. 대변기 위에 있던 가로 25cm, 세로 30cm, 높이 4cm 크기의 종이상자에는 가스가 들어있는 국내산 부탄가스 1개와 라이터용 가스통 1개, 500ml 용량의 생수병 1개가 테이프로 감겨있었다. 종이 상자 안에는 브로콜리와 양배추·바나나 껍질같은 음식물 쓰레기와 기타줄 3개, 전선 4조각, 건전지 4개, 기타 음향조율기도 있었다. 뇌관이나 폭약성분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IS 모방 범죄나 추종세력의 범행일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형사 50여명으로 수사전담팀을 꾸리고 폭발물 의심 물체를 설치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폭발물 의심 물체가 발견된 남자화장실 인근 폐쇄회로 TV(CCTV) 90개도 집중 분석하고 있다. 공항 관계자를 상대로 한 탐문수사도 벌이고 있다. 현장에서 수집한 물건에 대한 감정과 이를 토대로 유통경로도 수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용의자의 신원을 파악하진 못했지만 조속한 시일 내에 범인을 검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여객터미널에 경력을 추가 배치하고 경찰특공대도 전진 배치하는 등 경비 태세를 강화했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