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석고광산 붕괴 36일 만에 4명 구조…"감사합니다!"

기사 이미지
지난해말 중국 석고광산 붕괴사고로 지하 수백m에 갇혀 있던 광부 4명이 사고 36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됐다.

2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산둥(山東)성 핑이(平邑)현 석고광산이 무너지면서 지하 수백m 아래 매몰되어 있던 광부 4명이 29일 마침내 구조됐다.

구조대는 이날 밤 9시 5분(현지시간)부터 생존자 4명이 갇혀 있는 지점까지 설치한 지름 수십㎝의 구조통로를 통해 이들을 차례차례 구출해냈다.

첫 번째 구출자가 나오자 구조대에서는 탄성과 함께 눈물과 웃음소리가 흘러나왔다. 세 번째 구출자는 구조대를 향해 "감사합니다!"라고 목청껏 외쳤다.

구출된 4명의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구조에 큰 공을 세운 것은 바로 생명신호 탐색 감측기였다.

구조대는 사고 엿새 만인 같은달 30일, 지하 220m 지점에서 일부 광부들이 살아있다는 사실을 감측기를 통해 확인했고 구조작업을 계속해왔다.

생존해 있는 광부들의 모습은 감측기 화면을 통해 외부로 전달됐고 광부들은 파이프를 통해 외부로부터 영양분을 공급받았다.
기사 이미지
관찰망은 광부 1인에게 매일 영양수액 2060ml가 공급됐다고 보도했다. 영양수액 안에는 단백질, 지방, 비타민 등이 들어 있어 이들의 목숨을 지탱했다. 수액 외에도 생리식염수도 공급됐다.

지난달 25일 발생한 핑이현 석고 광산 사고로 1명이 숨지고 작업중이던 광부 29명이 매몰됐다. 매몰된 29명 중에서 10명은 사고 당일인 25일 구조됐으며 1명은 26일 구조됐다.

이번 붕괴 사고는 위룽(玉榮)상업무역주식회사 소유 석고광산에서 발생했으며 당시 사고 여파로 핑이현(북위 35.5도, 동경 117.7도)에서는 규모 4.0의 지진까지 일어났다.

이 광산의 소유주는 지난달 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중국 당국은 붕괴사고의 책임을 물어 지방간부들을 면직 조치하기도 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