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연금 안 들었으면 어쩔 뻔"…울산 평균 57만원 최고, 2위는

기사 이미지

울산광역시 동구에 사는 강유태(62)씨는 현대중공업에서 33년 근무한 뒤 2014년 12월 정년퇴직했다. 국민연금 제도가 생긴 1988년 1월부터 2014년 10월까지 26년9개월 동안 보험료를 한 번도 빠트리지 않고 부었다. 만 61세가 된 다음달인 지난해 11월부터 월 129만여원의 국민연금을 받고 있다.

강씨는 퇴직 후 현대중공업 협력업체에 취업했다. 세전 월급이 299만원을 초과하면 연금이 삭감되지만 월급이 그 정도가 안 돼 온전히 받고 있다. 강씨는 국민연금과 월급, 따로 준비한 노후자금 등으로 생활한다. 월 생활비의 30~40%를 국민연금으로 충당한다.
 
유럽처럼 국민연금만으로 생활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그리 안 돼서 아쉽긴 합니다. 하지만 퇴직하고 보니 ‘국민연금에 안 들었으면 어떡할 뻔했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개인연금 등과 비교해보면 이만 한 게 없어요. 국민연금과 의료보험 제도가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강씨의 연금은 전체 수령자 평균(월 32만원)이나 20년 이상 가입자 평균(월 87만원)보다 월등히 높다. 울산에서는 강씨만 그런 게 아니다. 그는 “내 주변 사람들도 비슷하게 연금을 받는다”고 했다.

울산이 ‘연금 도시’로 우뚝 섰다. 현대중공업·현대자동차·현대미포조선 등에서 장기 근무하다 퇴직한 근로자가 몰려 있어서다. 본지가 국민연금 전국 통계(2014년)를 분석했더니 울산의 1인당 월평균 국민연금이 약 44만원(20년 이상 가입자는 월 9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광역자치단체 중 2위인 서울(약 35만원)보다 높다. 가장 낮은 전남의 1.8배에 달한다.

시·군·구로 세분화하면 울산 동구가 1위다. 가입자 1인당 평균이 약 57만원이다. 20년 이상 가입자는 월 96만원으로 100만원에 육박한다. 연금 수령 개시 연령인 만 61세 이상 고령 인구의 48%가 국민연금 수령자다. 게다가 수령자의 절반가량이 20년 이상 가입자라 수령액도 많다.

‘톱 10’에는 울산 동구뿐 아니라 남구·북구·중구도 포함돼 있다. 울산 동구에는 현대중공업, 북구에는 현대자동차 근로자들이 몰려 있다. 김두용 국민연금공단 동울산지사장은 “2014년부터 매년 현대중공업에서 1000여 명, 현대자동차에서 500여 명의 근로자가 정년퇴직하는 등 은퇴가 본격화하고 있다”며 “이들은 보통 월 120만~130만원의 국민연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을 제외하면 서울 강남 3구가 고액 연금 타운으로 꼽힌다. 서울 강남구·서초구가 울산 동구의 뒤를 잇는다. 경기도에서는 용인·과천 등 중산층 밀집 지역이 상위에 올랐다. 경남 거제·창원, 경북 포항 등 전통적 공업도시도 마찬가지다. 수령자가 가장 많은 곳은 경남 창원(5만6715명)이다. 경기도 성남·용인·수원·고양·부천 등 서울 위성도시도 수령자가 많다.

▶관련기사 교수 남편과 직장맘 은퇴 후 이혼한다면, 연금 어떻게?

국민연금 수령액이 낮은 지역은 전남·전북·경남·경북의 농어촌 지역이다. 전북 순창·고창, 전남 고흥·보성, 경북 예천·상주·군위, 경남 의령·거창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 지역은 특례노령연금 수령자 비율이 매우 높다. 88년, 95년, 99년 세 차례에 걸쳐 순차적으로 국민연금을 도입하면서 최소 가입 기간(99년부터 10년, 그 이전은 15년)을 채울 수 없는 고령층에겐 5년만 보험료를 내면 연금을 지급하기로 한 게 특례연금이다.

낸 돈에 비해 연금액이 큰 편이긴 하지만 절대 금액은 많지 않다. 전국 월평균 20만원이다. 전남 진도군의 국민연금 수령자 중 특례연금 비율이 81%로 가장 높다. 진도군은 1인당 평균 연금 하위 16위다. 전남 고흥·신안·보성, 전북 고창 등도 특례 비율이 80%에 달한다.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sssh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