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드뉴스]‘메뉴 없는 식당’…그날그날 제철 식재료 구입, 그때그때 신선한 요리

식당에 들어가면 으레 종업원이 건네주거나 벽에 걸려있는 메뉴판을 보며 고민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메뉴판이 필요 없는 식당이라면 어떨까? ‘메뉴가 한가지라서’가 아니라 매일 메뉴가 달라지는 것이라면? 방문할 때 마다 어떤 음식이 나올지 기대하게 되지 않을까? 식당에서 주문 필요 없이 몇 명인지만 말하면 끝. 메뉴 없는 맛집을 소개한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오늘은 요리 내일은 맛집‘은 '카카오스토리’에서도 연재하고 있습니다.
카카오스토리 받아보기 클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