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판기로 판 9만9000원 휴대전화 홍미3 1시간만에 완판

27일 정오 생활용품 판매점 다이소는 북새통이었다. 중국의 샤오미 스마트폰 ‘홍미3’를 사기 위해 고객들이 줄을 섰기 때문이다.

다이소 입점업체인 폰플러스컴퍼니가 매장 내 전용 자판기를 이용해 300대 한정 판매한 홍미3는 판매 시작 한시간만에 완판됐다.
기사 이미지

27일 낮12시 한 고객이 다이소 자판기로 휴대전화를 구입하고 있다. 다이소가 이날 판매한 홍미3의 가격은 9만9000원이다. 뉴시스

홍미3의 가격은 9만9000원으로 약정 없이 휴대전화 유심(8800원)을 장착하면 사용할 수 있다. 가입비는 7200원이다. SK텔레콤과 KT, 알뜰폰 통신업체에서 개통할 수도 있다.

폰플러스컴퍼니는 이와 함께 홍미노트3을 12만9000원, 블랙베리Q10을 16만9000원, 레노버A806은 2만9000원에 판매했다.
기사 이미지

샤오미 `홍미노트3`

이날 판매한 홍미3 등은 약정이 없기 때문에 위약금도 없다. 기존 해외직구보다 가격도 10만원 정도 싸다. 요금제는 LTE데이터 750MB와 음성통화 30분을 사용할 수 있는 1만3500원 ‘약정없는 LTE 유심 13요금제’부터 선택할 수 있다.

▶관련 기사  고급 아이폰도 저가 샤오미도…코앞에 ‘성장 절벽’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