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미군, 전시에 무인 공격기 '그레이 이글' 투입

주한미군이 전시에 무인정찰 및 공격기인 ‘그레이 이글’(MQ-1C)을 한반도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한미연합사령부 관계자가 27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주한미군은 소형무인기인 레이븐(RQ-11Bㆍ대대급)과 새도우(RQ-7Bㆍ여단급) 무인기를 들여와 운용중”이라며 “전쟁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최신 무인공격기인 그레이 이글을 투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군은 이미 지난해 하반기 그레이 이글을 군산기지에 들여와 아파치 공격헬기(AH-64E)와 합동으로 훈련을 실시한 적이 있다. 제작사인 제네럴 아토믹스는 지난해 11월 합동훈련을 마친뒤 보도자료를 통해 “고해상도의 영상 수집 장치를 통해 수집한 영상을 아파치와 지상 관제소로 전송했고, 이를 토대로 작전을 펼쳤다. 한반도의 기상 조건에서도 작전을 수행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주변에선 미국이 촘촘한 북한의 방공망을 고려해 그레이 이글을 상시배치 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연합사 관계자는 “미국도 그레이 이글 훈련장을 1월초에 완공했을 정도로 아직 보편화되지 않았다”며 “한국에 상시배치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길이 8m, 날개폭 17m의 그레이 이글은 최대 30시간 동안 떠 있으면서 감시 정찰과 미사일 등을 이용해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 8㎞가량 떨어진 적 전차를 공격할 수 있는 헬파이어 대전차 미사일 4발과 최신형 소형 정밀유도폭탄 GBU-44/B ‘바이퍼 스트라이크’ 4발을 장착할 수 있다.

군은 내년부터 ‘날으는 군사위성’으로 불리는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도 도입할 예정이다. 군단급에서 운영중인 무인정찰기를 사단과 대대로 확대하는 등 무인정찰기 활용을 늘리기로 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한항공 등은 정찰기에 미사일 등을 탑재할 수 있는 무인 공격기(UCAV)도 개발중이다. 군 관계자는 “현재 개발중인 UCAV는 합성개구레이더(SAR)를 탑재해 주야간 전천후 임무수행이 가능하고, 무인공격기로 명성을 얻은 프레데터 수준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