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곰팡이 알아서 잡는 똑똑한 에어컨 탄생

기사 이미지
냉동·공조 전문기업 캐리어 에어컨이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하는 냉방기기 ‘에어로(Aero) 18단 에어컨’(사진)을 27일 공개했다.

이 에어컨은 세계 최초로 18단 제어 컨트롤을 장착해 사용자의 상태와 환경에 맞춰 온도와 바람 세기·습도·공기 등을 최적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의 특성에 따라 초미풍부터 강력한 바람까지 자유롭게 바람 양을 선택할 수 있다. 유아나 어린이, 노약자처럼 냉기에 민감한 소비자들의 사용 편리성을 높인 것이다.

또한 제품을 정지시켜도 바로 꺼지지 않고 저속으로 팬을 운전해 열 교환기에 잔류한 수분을 건조시켜 에어컨 냄새의 주범인 곰팡이를 없애주는 ‘자동건조 셀프크리닝’ 기능이 적용됐다. 가격은 180만~450만원 대다.

강성희 캐리어에어컨 회장은 “캐리어 네트워크를 통해 미주와 유럽, 중동지역 등 세계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