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정의화표 국회선진화법 개정안' 추진에 당력 모으기로

기사 이미지

정의화 국회의장이 지난 26일 오후 국회선진화법과 관련한 입장표명을 하기 위해 긴급기자회견을 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은 27일 '국회선진화법(국회법)' 개정안 추진과 관련해 기존의 새누리당안 대신 정의화 의장이 낸 중재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정 의장의 중재안에 새누리당도 힘을 보태서 야당을 설득하는데 당력을 모으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의장 측은 "새누리당 의원들의 참여로 법안 발의에 필요한 정족수 10명을 넘겼고 28일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의장의 중재안은 ▶국회 본회의로 직행하는 신속처리 안건의 지정요건을 재적 의원 과반 이상(현재는 5분의 3 이상) 찬성으로 완화하고 ▶법제사법위원회의 심사 기간도 90일로 제한해 이 기간이 지나면 본회의에 자동 부의하게 한 것이 핵심이다.

당 전략기획본부장인 권성동 의원이 발의한 안은 국회의장이 직권상정을 하지 않아도 재적 의원 과반 이상이 요구하는 안건이면 바로 국회 본회의에 자동 부의돼 표결에 들어갈 수 있도록 했지만 정 의장안은 이보다 약화된 내용이다.

앞서 원 원내대표는 당 소속 의원들에게 "정의화 국회의장께서 현재 추진 중인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아직 당의 입장이 정리되지 않은 관계로, 의원님께서는 서명을 보류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친정’인 새누리당에서 또 정 의장의 법안에 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이후 원 원내대표와 권 의원이 정 의장을 찾아가 두가지 안을 놓고 조율을 시도했고 정 의장안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원 원내대표는 "정 의장안으로도 야당을 설득하지 못할 경우엔 다시 권 의원안을 관철시킨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