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피터 래빗'의 작가 포터의 미발간 작품 나온다

기사 이미지
토끼 캐릭터 '피터 래빗'으로 유명한 영국 그림책 작가 베아트리체 포터의 미발간 작품 『장화 신은 고양이 이야기(The Tale of Kitty-In-Boots)』가 오는 9월 미국과 영국에서 출간된다. 출판사 편집자가 지난해 포터의 초고를 발견하면서 작가 탄생 150주년을 맞는 올해 빛을 보게 됐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포터는 1914년 『장화 신은 고양이 이야기』 초고를 썼지만 결혼에 1차 세계대전까지 겹쳐 출간하지 못했다. 1943년 포터가 사망하자 이 원고는 영국 런던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박물관에 소장됐다.

조 행크스 영국 펭귄랜덤하우스 편집자가 포터의 자료를 조사하다가 지난해 우연히 원고를 발견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장화 신은 고양이 이야기』는 낮에는 얌전한 집 고양이로 지내다가 밤이 되면 부츠를 신은 사냥꾼 차림으로 장난감 총을 들고 사냥을 나가는 고양이 캐서린 퀜틴의 이야기다.

포터는 1866년 런던 켄싱턴에서 태어나 72세의 일기로 사망할 때까지 『피터 래빗 이야기』『2마리의 못된 쥐들 이야기』『꼬마 돼지 로빈슨 이야기』 등 그림 동화 수십 편을 썼다. 토끼 캐릭터 '피터 래빗'이 등장하는 시리즈는 지난 100여 년 동안 35개 언어로 번역되고 1억5100만 부가 넘게 팔렸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