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맥모닝이 뭐기에?…24시간 제공하자 맥도날드 웃음

기사 이미지
맥도날드가 3년여 만에 처음으로 1% 성장률의 벽을 넘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맥도날드는 2015년 4분기 미국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맥도날드는 2011년까지 분기별 4~8% 성장률을 기록하며 순조롭게 성장했지만, 2012년 이후부터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2012년 3분기 1.8% 성장률을 기록한 이래 한번도 1%를 넘기지 못했다. 2013년 4분기부터 2015년 2분기까지는 7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2015년 4분기 성장률 5.7%는 같은 해 3분기 성장률 0.9%보다 4.8%포인트나 높은 수치다.

맥도날드는 아침식사 메뉴를 24시간 제공하는 정책이 매출 향상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그동안 맥도날드는 머핀·해시브라운 등으로 구성된 아침식사 메뉴 '맥모닝'을 오전 10시 30분까지만 제공하다가 지난해 10월부터 이 메뉴를 미국 내 모든 매장 1만4000여 곳에서 24시간 내내 판매하기로 결정했다. 소비자들은 즉시 반응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NPD가 24시간 아침메뉴 정책이 실시되기 한달 전·후의 맥도날드 고객 동향을 비교한 결과, 정책 시행 한달 뒤 맥도날드에서 10시 30분 이후 맥모닝을 구입한 소비자 3분의 1은 한달 전에 한번도 맥도날드를 방문한 적 없는 신규 고객임이 밝혀졌다.

맥도날드는 이전에도 몇 차례 맥모닝 24시간 판매를 시도했다. 과거 맥도날드 매장을 운영했던 요식업 컨설턴트 리처드 애덤스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맥도날드는 몇 년 전부터 일부 매장에 24시간 맥모닝 판매 정책을 시범 도입했지만 모두 실패로 돌아갔다"고 밝혔다.

맥모닝과 일반 메뉴는 재료와 제조 방식이 너무 달라 동시에 운영하려면 물류·재고관리 등 경영 전반에서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 가장 큰 문제는 조리시설이었다. 조리에 필요한 온도가 서로 다른 데다 조리 과정에서 재료가 뒤섞일 위험 때문에 기존에 사용하던 그릴과 토스터로는 두 메뉴를 동시에 조리할 수가 없었다.

이번엔 다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지난 10월 24시간 맥모닝 판매에 들어가기에 앞서 대응팀을 구성해 맥모닝과 일반 메뉴 동시 제조에 필요한 조리기구를 개발하고, 각 매장마다 500달러(60만원)에서 5000달러를 투자해 필요한 설비를 갖추도록 지원했다. 스티브 이스터브룩 맥도날드 최고경영자(CEO)는 "2015년 한해 동안 과감하고 긴급한 행동을 취한 결과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이뤄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