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남권 분양권 거래 최고가 3.3㎡당 5423만원

기사 이미지
‘24억4100만원.’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신반포1차) 전용면적 113㎡형의 분양권이 지난해 11월 거래된 금액이다. 이는 3.3㎡(공급면적 기준)당 5423만원 수준으로, 지난해 서울 강남·서초구에서 거래된 재건축 아파트 분양권 가운데 가장 비싸다. 2014년 10월 분양된 뒤 13개월 새 웃돈(프리미엄)이 3억~4억원 뛴 셈이다.

27일 부동산정보업체인 부동산114가 서울부동산정보광장의 분양권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서초구에서 거래된 재건축 아파트 분양권의 평균 가격은 3.3㎡당 3893만원이었다.

이들 아파트가 분양된 시점(2011년 11월~2014년 10월)의 강남 재건축 단지 평균 분양가(3.3㎡당 3492만원)보다 3.3㎡당 400만원가량 높은 수준이다. 분양권은 아직 완공되기 전 아파트에 입주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한다. 강남권에서 아파트 분양권은 분양 시작 뒤 대개 6개월 뒤부터 거래할 수 있다.

서초구에서 아크로리버파크 분양권이 가장 비싼 가격에 팔린 가운데 강남구에서는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가 3.3㎡당 4200만원대에 거래됐다. 대치동 청실 아파트를 재건축해 짓는 이 아파트 전용 85㎡형이 지난해 11월 15억2000만원에 거래돼 3.3㎡당 4231만원을 기록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팀장은 “분양권 웃돈의 ‘고공행진’이 분양가를 밀어 올리고, 높은 분양가가 다시 기존 단지의 시세를 끌어 올리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서초·강남구 일대에서는 2013년 말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의 일반분양가가 3.3㎡당 4040만원에 책정된 이후 고분양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0월 분양한 반포센트럴푸르지오써밋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4094만원, 11월에 나온 반포래미안아이파크는 4257만원으로 주상복합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 가운데 최고 분양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올 들어서는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가 3.3㎡당 4457만원으로 최고가 기록을 갈아치웠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