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막기 위해 철새에 GPS 부착한다

기사 이미지
AI(조류인풀루엔자)를 막기 위해 철새에 GPS(위치추적장치)를 부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AI 차단방역을 위한 철새 정보 알림시스템’을 가동하겠다고 27일 밝혔다. AI가 발생한 지역을 경유한 철새가 서울로 유입되면 관련 기관에 알려 대응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중랑천, 탄천, 강서생태습지공원 등 한강변에 서식하는 기러기 등 철새 30마리에 GPS를 부착해 이동상황을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이 장치는 국내 통신회사에서 운용하는 상용통신망(WCDMA)과 연계돼 모바일 및 인터넷으로 철새의 실시간 이동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GPS가 부착된 철새 중 AI 발생 지역을 거쳐 서울로 들어온 것이 확인되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자치구 등에 알리고 즉각 방역 조치 등 예방활동에 나서게 된다.
기사 이미지
서울시는 한강과 지류 하천이 잘 발달되고 생태환경이 좋아 철새가 많이 찾는다고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한강 일대는 공원과 산책로가 잘 갖춰져 시민도 많이 이용한다”며 “AI에 감염된 조류가 들어왔을 때 조기 예방하지 않는다면 큰 혼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