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견물생심' 신입사원…창고에 있던 명품가방 180개 슬쩍

 

명품 수입ㆍ판매회사 물류창고에 보관 중이던 가방 180여개를 빼돌려 중고 명품업자를 통해 판매한 직원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사이 명품을 수입ㆍ판매하는 A사 창고에서 명품 가방 180여개(3억 3000만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로 A사 직원 김모(31)씨를 구속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전산 상 재고 현황 자료를 허위로 조작하고, 창고에 있던 명품가방들을 종이박스나 비닐봉지에 넣어 퀵서비스로 빼돌리는 수법으로 총 54회에 걸쳐 가방 180여개를 훔쳤다. 그리고 훔친 물건들을 중고명품업자들을 통해 싼값에 처분하면서 9500여만원을 챙겼다.

김씨는 다른 직원들이 없는 일과시간 전ㆍ후를 틈타 물건을 빼돌리며 6개월간 범행을 계속했지만, 회사 정기재무조사에서 물건이 없어진 사실을 알게된 회사대표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범행 사실이 드러났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창고 주변 폐쇄회로(CC)TV 자료 및 은행 계좌 거래내역 등을 확인해 김씨의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해 5월 말 서울 서초동 판매매장과 인터넷쇼핑몰을 통해 수입명품을 판매하는 A사에 취업했고, 취업 후 채 한달도 안돼 범행을 시작했다.

한편 김씨가 빼돌린 명품가방들은 중고명품업자를 통해 정상가보다 훨씬 낮은 가격으로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병행수입된 물건들이 어떤 과정으로 유통되는지를 이미 알고 있었고, 취업 직후에 범행을 시작했던 것으로 봐서 범행을 위해 일부러 회사에 취업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며 “확인된 것 외에 다른 범죄 사실이 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