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요타, 스즈키와 손잡고 인도 시장 공략…신흥국 경쟁 심화

기사 이미지

세계 최대 자동차 생산업체인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세계 10위의 일본 소형차 업체 스즈키와 제휴해 인도를 비롯한 신흥국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할 전망이라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도요타가 인도 자동차 시장의 약 40%를 점유하는 스즈키와 손을 잡으면 신흥국 시장을 둘러싼 세계 자동차의 업계의 경쟁은 한층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도요타와 스즈키는 안전ㆍ환경기술, 저비용 생산 노하우 등 양사의 강점을 합쳐 신흥국 시장을 공동으로 개척할 방침으로, 주식을 교차 보유하는 방안도 시야에 넣고 있다.

스즈키는 세계 판매 대수가 279만대로 일본 국내 경자동차 부문에서 다이하쓰공업과 함께 시장을 견인해 왔으며 저비용의 차 조립에 강점을 갖고 있다. 인도에서는 약 30년에 걸쳐 견고한 판매망을 구축한 만큼 인도에서의 사업 확대를 꾀하는 도요타에게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도요타는 1997년 인도에 자회사를 설립했지만 판매가 늘지 않아 시장 점유율이 약 5%에 머물고 있다. 이에 따라 스즈키와 협업을 통해 이미 경쟁력을 갖춘 태국ㆍ인도네시아 외의 아시아권에서 입지을 굳힌다는 구상이다.

도요타는 현재 자동차 판매대수가 약 1천만대로 세계 1위이다. 하이브리드차(HV) ‘프리우스’와 연료전지차(FCV) ‘미라이’ 등으로 대표되는 에코카나 자동운전 등의 안전기술 분야에서 다른 업체를 앞서고 있다. 스즈키는 제휴를 통해 도요타의 이런 차세대 기술을 활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도요타ㆍ스즈키 양사는 앞으로 제휴에 관한 협의를 다각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도요타는 스즈키와 제휴하는 것과 더불어 51.2%를 출자한 다이하쓰공업을 완전 자회사화할 방침이다. 스즈키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의 제휴가 끝난 뒤 독일 폴크스바겐(VW)과 2009년 12월 자본제휴를 맺었다. 그러나 경영권과 기술 공개 등에서의 이견으로 지난해 9월 국제 중재를 통해 제휴관계를 해소했다.

세계 자동차 업계는 도요타그룹ㆍVWㆍGM이 3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는 르노ㆍ닛산에 이어 세계 5위의 판매대수를 기록하고 있다. 도요타와 일본계 4위 업체인 스즈키와 제휴 교섭은 자동차 업계의 세력 판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분석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