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표직서 물러나는 문재인 "당 갈등과 분열 모두 제 책임"

기사 이미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대표직을 사퇴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문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새로 출범하는 비대위, 선대위가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잘 이끌어주도록 지지와 성원을 보내달라"며 “저도 백의종군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상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27일 오전 당대표 회의실에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표는 “혁신을 실천하기는 참으로 고통스러운 일이었다. 우리 당에 많은 상처가 나고 갈등과 분열이 생겼다. 전적으로 제 책임이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하면 대표직을 내려놓는다. 지난해 2ㆍ8 전당대회에서 대표에 선출된 지 354일 만이다.

문 대표는 이날 푸른색 넥타이를 메고 당 대표 회의실에 들어섰다. 문 대표의 책상에는 더민주 당직자들이 준비한 작은 화분이 놓여 있었다. 화분에는 ‘당에 대한 헌신,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총선 승리로 함께 하겠습니다’는 메시지가 적혀 있었다.

문 대표는 “감회가 많다. 어렵고 힘든 시간이 많았다”며 “변화와 혁신을 간절히 요구하는 국민과 당원의 준엄한 요구를 받들기 위해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이 이기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대해 “새로운 희망이 생겨나고 있는 가운데 대표직을 내려놓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며 “새로 출범할 선대위와 비대위가 당을 잘 이끌 수 있도록 당원 동지들과 국민의 많은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백의종군 하겠다”고만 했다. 문 대표는 설 연휴까지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김종인 체제 첫 작품은 신기남·노영민 '공천 불가'
[단독] 김종인 “문재인, 대표직 내려 놓기로 했다”


리더십과 팔로어십 모두 부재한 당 문화에 대한 쓴소리도 나왔다. 이날 함께 물러나는 전병헌 최고위원은 “휴전과 배려와 이해 대신 탈당을 볼모삼아 쉼없이 지도부를 흔드는 행태가 지속된 것이 유감스럽고 안타깝다”며 “앞으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선출된 지도부에 대해 끊임없는 불복과 흔들기를 하는 문화는 청산돼야 한다”고 했다.

추미애 최고위원도 “정당은 가치를 공유하고 이를 공약으로 내걸고 실천을 약속하는 연대의식이 바탕이 돼야 하는데 개인의 영달, 기득권 유지를 위한 울타리 집단주의 정치가 팽배했다”며 “우리가 이런 부분을 성찰하며 국민 신뢰 얻는 일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더민주는 오후 2시 중앙위를 열고 비대위로 전환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