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토지거래도 역대 최대…땅값 가장 많이 오른 곳은?

기사 이미지

지난해 전국 땅값 상승률이 2008년 이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전국 지가가 전년 말 대비 2.4% 올라 2010년 11월 이후 62개월 연속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올랐다. 수도권(2.19%, 연간지별율)보다 지방(2.77%)의 상승폭이 컸다. 서울은 2.69% 올라 28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경기도(1.73%)와 인천(1.95%) 땅값도 상승했지만 전국 평균에 못 미쳤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제주도다. 7.57% 뛰었다. 제2공항 건립, 혁신도시 개발 등 호재가 있는 서귀포시(7.97%)가 상승세를 이끌었다. 제주도에 이어 세종시(4.57%), 대구(4.06%) 등 11개 시·도가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토지 용도별로는 아파트 등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주거지역(2.74%)이 가장 많이 올랐고 계획관리지역(2.39%), 공업지역(2.11%) 등이 상승했다.

한편 지난해 토지 거래량은 2006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연간 전체토지 거래량은 308.7만 필지(2181㎢)로, 전년보다 16.8% 늘었다. 순수토지(건축물 부속토지 제외) 거래량은 전년 대비 12.3% 는 112만 필지(2014㎢)다. 지역별로 거래량은 세종(77.5%), 서울(36.0%), 경기(27.5%), 인천(25.1%) 등이 많았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저금리·대출 규제완화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토지시장이 상승세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