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kg 빼고 500억 번 오프라 윈프리…주가 올리려 살 뺐나?


미국의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가 체중 12Kg를 빼고 500억원을 벌었다.

미국의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는 26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내가 좋아하는 빵을 매일 먹으면서 체중을 감량, 3개월 동안 26파운드(11.8㎏)를 줄였다"고 밝혔다. 윈프리가 감량 사실을 공개한 것은 건강해진 자신의 상태를 전하기 위한 것만은 아니었다. 그는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체중감량서비스업체 웨이트 와처스(Weight Watchers)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기사 이미지

오프라 윈프리가 트위터를 통해 12kg 감량 사실을 알리고 있다. [오프리 윈프리 트위터 캡처]


윈프리는 이 업체의 대주주이자 이사다. 지난해 10월 1지분 10%를 인수하며 대주주 자리에 올랐고, 현재 회사의 대변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1963년에 설립되 웨이트 와처스는 최근 경영난에 허덕이던 중 윈프리의 투자로 재기를 노리고 있다.

실제로 윈프리가 트위터에 글과 동영상을 올린 후 주가는 급등, 19.5%가 오른 가격으로 마감했다. 윈프리가 지분을 인수할 당시 주당 가격은 6.79달러. 이날 종가는 당시 가격에 비해 96%나 올랐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윈프리가 올린 평가이익만 4160만 달러(500억원)로 올랐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