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리, 오늘 중국과 대북제재 담판…‘세컨더리 보이콧’으로 압박할 듯

기사 이미지

대북제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중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27일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을 만나 미·중 고위급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베이징 AP=뉴시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6일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북한에 대한 제재 방안을 놓고 중국과 담판을 짓기 위해서다.

러 “6자회담 재개가 유일한 길”

케리 장관은 27일 오전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양제츠(楊潔?)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과 차례로 회담한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의 접견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케리 장관은 대북 원유 수출 금지 등 제재 조치를 담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초안에 대해 중국의 동의를 받아내는 것을 1차 목표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의 한 외교 소식통은 “중국이 동의하지 않을 경우 케리 장관은 미국의 독자제재 단행을 내세워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며 “ 독자제재엔 세컨더리 보이콧도 포함돼 중국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세컨더리 보이콧’은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정부·기업·금융기관 등도 제재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을 말한다.

 한편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6일 “(이란 핵협상에서) 이란을 고립시키려 했을 때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북핵 해결의) 유일한 길은 6자회담 재개”라고 강조했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