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크스바겐 국내 피해자, 미국서 집단소송

기사 이미지
세계 1위 자동차업체인 독일 아우디폴크스바겐그룹의 3000㏄급 디젤엔진 차량 배기량 조작의 국내 피해자들이 미국에서 진행 중인 소송전에 가세한다.

“한국 소비자를 미국인과 차별”

지난해 11월 아우디폴크스바겐그룹이 미국 환경보호청에 3000㏄급 디젤엔진 차량의 배기가스 배출량도 조작했음을 시인한 데 따른 움직임이다.

 법무법인 바른의 하종선 변호사는 26일 “2월 중 미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3000㏄급 디젤엔진 차량에 대한 집단소송에 참여할 것”이라며 “현지 법무법인과 제휴해 별도의 소장을 내겠다”고 말했다.

하 변호사는 “국내 법원에 매매계약 취소와 대금 반환을 청구하는 소송을 내는 건 미국에서 소송 제기한 직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변호사팀은 지난해 10월 이미 국내와 미국에서 2000㏄급 소비자 4200여 명을 대리해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한국 소비자들을 차별하는 조치 때문에 미국에서 소송에 나서려는 소비자가 많다. 소송 참여 인원은 2000㏄급 소송과 비슷하게 해당 차종 구매고객의 4% 안팎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아우디폴크스바겐그룹은 미국과 캐나다 고객만을 대상으로 1인당 1000달러를 보상하는 방안을 내놨다.

 3000㏄급 아우디폴크스바겐의 디젤 차종은 2009~2016년형 아우디 A6·A7·A8·Q5·Q7을 비롯해 포르셰 카이엔, 폴크스바겐 투아렉 등이다. 국내에서도 최소 5만 대 이상이 팔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혁준 기자 jeong.hyuk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