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르신들, 눈 고쳐줘 고맙다며 주머니 속 사탕 선물”

기사 이미지
충북 단양 주민들에게 가톨릭대 의과대학의 김영훈(51·안과·사진) 교수는 ‘등불’로 통한다.

안과 없는 단양 지역서 무료진료
김영훈 교수 10개월간 1800명 돌봐
“초기치료만 해도 완치될 분들 많아”

 김 교수는 지난해 4월부터 단양군보건소를 찾아 주민들에게 무료로 안과진료 봉사를 하고 있다. 인구가 3만여 명인 단양군은 충북의 대표적인 의료 취약지다. 산부인과와 안과를 진료하는 병·의원이 단 한 곳도 없다.

이 때문에 주민들은 백내장·녹내장·안구건조증 같은 안과질환 치료를 위해 버스로 1시간이나 걸리는 인근 제천시나 강원도 원주까지 원정을 가야만 했다.

 김 교수는 “6년 전부터 한국실명예방재단에서 개안(開眼) 수술을 지원하는 활동을 해왔다”며 “이 재단을 통해 단양군에 안과 진료시설이 없다는 얘기를 듣고 의료 봉사를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매월 둘째·넷째 주 목요일에 단양을 찾는다. 환자가 많을 때는 한 달에 세 번도 간다. “우리 지역에도 눈병을 치료하는 의사 선생님이 온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하루 예약 환자가 80여 명을 넘기도 한다.
 
기사 이미지

김영훈 교수가 단양군보건소에서 진료하는 날이면 100명 가까운 주민이 찾아온다. [사진 단양군보건소]


진료가 있는 날이면 김 교수는 서울 청량리역에서 오전 6시30분 발 단양행 기차를 탄다. 두 시간여를 달려 보건소에 도착하는 오전 9시부터 식사할 틈도 없이 환자를 돌본다. 환자가 100명이 넘으면 오후 늦게까지 진료와 차트정리를 하고 돌아간다. 초등생들에겐 따로 날을 정해 시력검사도 해 준다.

 지난 10개월간 김 교수가 진료한 주민들은 1800여 명이나 된다. 단양보건소는 김 교수와 상의해 세극등현미경·안압검사기·안저카메라·시력측정기·사시검사기 등 진료에 필요한 장비도 마련했다.

초기에 발견한 백내장이나 안구건조증은 간단한 시술과 함께 약을 지어준다. 더 정밀한 치료가 필요한 환자는 대형병원으로 연결해 준다.

 그는 “국내에 안과 병원이 없는 지역이 있다는 사실에 새삼 놀랐다”며 “초기 치료만으로도 완치될 수 있는 안구 질환을 끙끙 앓고 있는 어르신들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어르신들은 김 교수에게 고마움의 표시로 주머니에서 꺼낸 사탕이나 담금 술, 부채 등을 선물하곤 한다.

 김 교수는 “일반 안경전문점에서 하는 시력검사만으로는 가성근시와 같은 눈 기능 이상을 잡아내기 어려워 정밀 측정을 해주고 있다”며 “조만간 단양의 여덟살 여학생을 가톨릭의대로 초청해 사시 치료 수술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경기도 안산 외국인진료소에서도 무료 진료를 하고 있다. 몽골·필리핀 해외 진료봉사에도 적극 참여해왔다. 2013년 태풍 하이난이 필리핀 중부지역을 덮쳤을 때 대한민국해외긴급구호대(KDRT)의 일원으로 의료 지원을 다녀왔다.

단양=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