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공항 운항중단, 발 묶인 8만여 승객…정기편 탑승자 우선순위는

기사 이미지

제주공항 운항중단, 발 묶인 8만여 승객…정기편 우선순위는

제주공항 운행이 오후 3시부터 전면 재개된다.
 
기록적인 한파로 제주공항에서 비행기 이륙이 전면 중지된 가운데, 당초 25일 오후 8시까지 마비될 예정이었던 제주공항이 25일 오후 3시부터 재개된다.
 
 

발이 묶인 승객은 23일 2만여명, 24일 4만여명, 25일 2만9000여명 등 총 8만9000여명으로 알려졌다.(한국공항공사 추산) 이들을 모두 수송하는 데 최소 3일 이상 걸릴 전망이다.

한편 25일 오후 3시 비행기로 제주공항을 떠나는 탑승객들이 현재 비행기 탑승 절차를 완료했다. 대한항공 B747기 404편이며 이날 오후 네시께 김포공항에 착륙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오후부터 제주공항 운항이 재개됨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탑승 대상 승객들에게 순차적으로 문자 메세지를 보내고 있다.

원칙적으로 정기편은 해당편 예약자에게 우선 순위가 있고, 남는 자리에 대기자를 태운다.

하지만 대한항공의 경우 25일 여객기를 결항처리 했기 때문에 이날 운항하는 여객기는 모두 임시편이다. 임시편은 지난 23일 예약분부터 밀려 있는 순서대로 승객을 태운다.

아시아나항공은 25일 오후 8시 이후 정기편은 취소하지 않았다. 임시편에는 밀린 승객부터, 정기편에는 예약자부터 태운다. 양 항공사는 문자메시지로 탑승 내용을 안내한다.

문자메시지를 받은 승객이 정해진 시간까지 해당 항공사 카운터에 와서 이름을 말하면 탑승권을 발권해주는 방식이다.

23일 오후 5시45분부터 제주공항이 전면 폐쇄되면서 제주 출발 여객기가 23일 161편, 24일 270편, 25일 97편(예정) 등 총 528편, 8만6000여명의 예약자가 제주에 발이 묶였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정기편 143편과 임시편 47편을 투입, 총 190편에 3만9000여석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이날 오후 3시 제주공항에 묶여있는 B747기종을 김포로 출발시키는 것을 시작으로 제주→김포 17편 총 4481석, 김포→제주 6편 총 249석을 운항한다.

제주→김해 2편 326석, 제주→광주 1편 138석도 투입한다. 오후 3시 첫 출발편은 이미 체크인이 끝났다.

이날 대한항공이 준비한 임시편 가운데 3편은 오후 11시 이후에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온라인중앙일보

제주공항 운항중단 제주공항 운항중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