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 이재용 감독 '죽여주는여자' 베를린영화제 간다

기사 이미지

이재용 감독 [사진 = 중앙포토]


이재용 감독의 3D 영화 '죽여주는 여자'가 오는 2월 11일 독일에서 개막하는 제66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이재용 감독이 이 부문에 초청된 것은 '스캔들 - 조선남녀상열지사'(2003), '다세포 소녀'(2006), '여배우들'(2009), '뒷담화:감독이 미쳤어요'(2013)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이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죽여주는 여자'는 "노인들을 상대하며 먹고 사는 60대 여자 소영이 사는 게 힘들어 죽고 싶은 단골을 진짜 죽여 주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파격적인 소재를 통해 우리 사회의 이면을 담아내는" 작품이다. 배우 윤여정이 주연을 맡아 극 중 주인공 소영을 연기했다. '죽여주는 여자'는 한국영화아카데미가 운영하고 있는 3D영화제작교육과정을 통해 만들어졌다.

□ 베를린국제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은 예술적 스타일과 상업적 가능성을 두루 겸비한 작품들을 소개하는 섹션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