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 페북에 '싫어요' 의미로 '좋아요' 눌러주자고?


관용이 증오라는 독(毒)을 푸는 해독제가 될 수 있을까.

페이스북에는 엄지 손가락을 치켜세우는 '좋아요' 아이콘 버튼이 있다. 누군가가 올린 글에 공감하는 표시로 사용한다. 공감할 수 없는 글에는 좋아요를 누르지 않으면 그만이지만 정말 마음에 들지 않거나 불편한 글에 대한 표현은 따로 없었다. 가령 페이스북을 이용해 조직원을 모으는 이슬람국가(IS)의 계정 글 같은 경우가 그렇다. 일각에선 '싫어요' 버튼을 만들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셰릴 샌드버그가 대안을 제시했다.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IS에 '좋아요' 공격으로 맞서자고 제안했다. "페이스북을 통한 IS 대원 모집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한계가 있다"면서다.
기사 이미지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셰릴 샌드버그가 이슬람국가(IS) 계정에 반대와 저항의 의미로 `좋아요`를 누르자고 주장했다. [중앙포토]






샌드버그는 "IS에 맞서기 위해서는 항의의 표시로 '좋아요' 버튼을 눌러 공격하는 게 효과적일 수 있다"면서 "나쁜 말에 가장 좋은 해독제는 좋은 말이고 증오심에 가장 좋은 해독제는 관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페이스북 '좋아요'가 폭력에 대한 저항으로 쓰인 사례를 소개했다. 실제로 2년 전 독일 극우정당인 민족민주당 계정에는 '반대'의 의미로 10만명 좋아요 캠페인이 벌어졌다.

앞서 페이스북은 극단주의자들의 온라인 활동을 차단하고 경각심을 일깨우는 ‘온라인 시민 용기 운동’을 위해 100만유로(약 13억2000만원)를 투입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