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김’이 직접 챙겼던 15대 영입 초선들…생존율 가장 높았다

기사 이미지
여야가 4월 총선을 앞두고 정치 신인 영입에 몰두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장수 정치인’이 될 경쟁력을 갖췄는지는 불투명하다.

 중앙일보가 역대 총선 영입 인사들이 4년 뒤, 8년 뒤 에 도 당선됐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15대 총선 초선 의원들의 생존율이 가장 높았다.

‘3김(김영삼·김대중·김종필)’이 영입을 주도했던 정의화 국회의장과 황우여·이재오 의원(이상 신한국당 출신), 김한길·천정배·추미애 의원(이상 국민회의 출신), 정우택 의원(당시 자민련, 현 새누리당) 등이 15대 총선 때 입성했다.

영입 인사들의 생존율과 인사 영입 방정식을 풀어 봤다.

백일현 기자
keysme@joongang.co.kr

▶관련기사
①김무성·김한길…15대 초선들 4년 뒤 생존율 45% 최고
②더민주 갈 뻔한 창조경제 설계자 김창경
③YS·DJ 땐 진영 넘어 ‘이종교배’…지금은 1회성 영입 많아
④“당내 인재육성 시스템 만들어 정치신인들 평소에 키워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