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영선 더민주 잔류…"정운찬 전 총리 정치한다면 더민주에서 할 것"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정운찬 전 국무총리의 더민주 영입 가능성을 시사했다.

박 의원은 21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더민주 잔류’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뒤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이 ‘마지막 과업이 동반성장이라면 이 일을 할 수 있는 사람이 한곳에 모여 힘을 발휘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말에 적극적으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가 더민주에 합류할 수 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정 전 총리가) 정치를 하시게 되면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정 전 총리가 정치를 하는 쪽으로 많이 기울었는가”라는 질문에 고개를 끄덕거리며 “정 전 총리와 김종인 선대위원장의 인연도 30년이 됐고 저와 김 박사의 인연도 30년 됐다. 30년동안 한 얘기를 한군데서 모아서 해야하는 것이 아니냐는 사적인 대화는 있었다”고 했다.

 
 


더민주에 남기로 한 중요한 배경으로는 김종인 선대위원장을 꼽았다. 그는 “오늘의 결정은 김종인 박사와 저의 30년 인연이 만들어준 것 아니겠냐고 (김 위원장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참다운 수권정당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합시다”라는 김 위원장의 회신 문자메시지 내용을 기자들에게 공개하기도 했다. 향후 자신의 역할과 관련해선 “김 위원장과 구체적으로 논의해보지 않았다”고 했다.

박 의원은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안철수 의원에 대해서는 “강물이 바다에서 만나듯 다 만나야한다고 생각한다”며 통합의 대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은 아마 강한 야당을 목표로 하진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당은 MB(이명박 전 대통령)세력을 흡수할 것도 검토하는 것처럼 중도로서 행보를 하고 있다고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이 내건 중도기치도 가치가 있지만, 국민이 바라는 강한 것은 박근혜 정부의 실정을 야당으로서 강하게 이야기해주면서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있는 친구가 돼 주는 그런 야당을 원한다”고 말했다.

사퇴 입장을 밝힌 문재인 대표와 관련해선 “김종인 위원장에게 선대위에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셔서 ‘광주와 호남 민심을 어루만질 수 있도록 그런(사퇴 등의) 결단의 조치가 필요하지 않느냐’고 말씀드린 적 있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