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J가 타봤습니다]"도요타 프리우스 잡겠다"던 현대차 아이오닉 연비 주행 시승기

현대차가 지난 14일 출시한 친환경차 전용 모델 ‘아이오닉’(IONIQ). 현대차는 공개적으로 도요타 ‘프리우스’를 경쟁차로 꼽으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프리우스가 누굽니까. 1997년 세계 최초의 양산 하이브리드차(HEV) 전용 모델로 출시해 글로벌 350만대를 판 베스트 셀러입니다. 올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4세대 프리우스는 지난달 일본에서 출시한 지 한 달 만에 10만대가 팔리는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하지만 현대차는 저력있는 회사입니다. 아이오닉은 현대차가 프리우스를 잡겠다고 단단히 벼른 끝에 내놓은 HEV입니다. 일단 연비가 15인치 타이어 기준 L당 22.4㎞입니다(17인치 기준 L당 20.2㎞). 프리우스 연비(L당 21km)를 앞섭니다. 현대차는 “연비 효율 뿐 아니라 주행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정말 그럴까요. J가 아이오닉을 타고 자유로를 달렸습니다. 
 
기사 이미지
두둥! 현대차 최초의 친환경차 전용 모델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입니다. 오늘 제가 타고 달릴 차이기도 하지요. 준중형 세단으로 1.6GDi 엔진을 얹었습니다. 최고 출력 105마력, 최대 토크 15㎏fㆍm의 성능을 냅니다.
기사 이미지
측면입니다. 쭉 뻗은 어깨선과 날렵하게 치켜올라간 꽁무늬가 아반떼를 쏙 빼닮았습니다.
기사 이미지
전면입니다. 현대차의 상징인 헥사고날(육각형) 그릴이 돋보입니다. 근데 왜 찍었냐고요. ‘액티브 에어 플랩’(Active Air Flap) 기술을 적용했기 때문입니다. 자세히 보면 그릴 사이가 뚫려 있는게 아니라 공기 저항에 따라 여닫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공기 저항을 최소화해 연비를 높이기 위해섭니다.
기사 이미지
마침 연비 얘기가 나왔으니 뒷면 얘기도 해야겠습니다. 트렁크 각진 부분을 튀어나오게 처리한 건 불균일한 공기 흐름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서입니다. 역시 연비 향상을 위한 것!
기사 이미지
타이어는 왜 찍었냐고요. 현대차가 준중형차 최초로 기본 장착한 ‘미쉐린 타이어’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국산 타이어 성능이 뛰어나 충분하다”며 국산 타이어를 적용해 온 현대차가 “연비와 주행 성능을 높이기 위해 미쉐린 타이어를 달았다”고 홍보해 눈총을 받게 한 주인공이죠. 역시 연비와 주행 성능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기사 이미지
안을 들여다 봤습니다. 알파벳 ‘D’를 옆으로 눕힌 모양의 운전대와 가로로 시원하게 뻗은 4.2인치 내비게이션 패널, 무엇보다 친환경차란 사실을 알리기라도 하듯 군데군데 들어간 파란색 포인트가 눈에 띕니다.
기사 이미지
내비게이션과 공조장치는 한 걸음 더 들어가봤습니다. 운전자만 탑승할 경우 운전석만 공조 장치를 작동해 불필요한 연료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어봉과 공조 장치 사이 부분에 스마트폰 을 놓고 무선 충전을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기사 이미지
가죽으로 감싼 기어봉입니다. 열선·통풍 시트 기능 뿐 아니라 스포츠 모드를 가리키는 ‘S’ 알파벳도 눈에 띕니다.
 
기사 이미지
 페달입니다. 왜 찍었나고요. 요즘 웬만한 차마다 적용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대신 페달형 파킹 브레이크를 적용했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기 위해섭니다. 고무ㆍ플라스틱 소재 대신 금속 소재를 적용해 페달에 고급감을 더했네요.
기사 이미지
출발 직전! 마지막으로 보여드리는 외부 사진입니다.
기사 이미지
계기판을 쓱 살피고 시동을 걸려는 순간입니다. 단순 명료합니다. 보시다시피 주행거리 0㎞입니다. 엔진 분당 회전수(RPM) 게이지가 없는게 특징입니다. 대신 왼쪽 파워(PWR)·에코(ECO)·충전(CHARGE) 게이지가 눈에 띕니다. 웬만큼 달리면 에코, 세게 밟으면 파워, 페달에서 발을 떼거나 브레이크를 밟으면 충전 게이지 눈금이 올라가는 식입니다. 오른쪽 아래 ‘EV’(전기차) 표시가 아이오닉이 하이브리드차란 사실을 알려주네요. 하이브리드차 답게 시동을 걸어도 `부르릉` 소리같은 건 없습니다
기사 이미지
시승 코스의 백미는 자유로, 총 거리는 50㎞입니다.
 
 
백문이불여일견! 동영상으로 감상하시죠. 하이브리드차는 아다시피 연료만 주유하고 전기 충전은 하지 않는 차입니다. 브레이크를 밟을 때 배터리를 충전해 전기 모터를 발전시킵니다. 시동을 걸거나 가속할 때 엔진·전기모터를 함께 돌리지요. 이날도 저속 모드에선 전기 모터로 달리는 덕에 소음·진동을 거의 느끼지 못했습니다. 브레이크를 밟을 땐 ‘지잉’하는 소리와 함께 충전 게이지 눈금이 올라갔고요. 다만 (폭발적인 주행성능을 기대하고 타는 차는 아니란 점을 감안하더라도) 시속 100㎞를 시원하게 넘는 가속감은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기사 이미지
다시 두둥!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츌발해 자유로를 지나 파주 헤이리에 도착하자마자 찍은 ‘인증샷’ 입니다. 45㎞거리를 시속 56㎞ 속도로 52분 동안 달렸네요. ‘관성 주행 안내’ 시스템을 탑재했다는데 연비가 궁금합니다. 불필요한 연료 소모를 줄이고 브레이크 사용을 최소화하도록 돕는 기술입니다. 전방에 오르막·내리막길이 예상될 경우 자동으로 배터리를 미리 충전·방전합니다.
기사 이미지
가장 궁금해하셨을 연비! 공개합니다. L당 20.1㎞ 나왔습니다. 브레이크를 거의 밟지 않는 ‘연비 운전’을 하며 달렸는데 17인치 타이어 기준 공인 연비(L당 20.2㎞)에 살짝 못미쳤네요.
기사 이미지
마지막 인증샷입니다. 연비를 가장 우선하는 운전자라면 기대해도 좋을 것 같습니다. 귀띔하자면 이날 같은 구간을 L당 27.7㎞의 연비로 주행한 시승자도 있었답니다.

글·사진=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