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인체육회, 2016 장애인스키학교 개교

기사 이미지

2015 장애인스키학교에서 참가자들이 단체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이하 체육회)가 운영하는 '2016 장애인스키학교'가 18일부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시작됐다.

체육회는 지난 2015년부터 장애인들이 쉽게 접근하기 힘들었던 스키 종목을 대중화하고, 2018 평창장애인동계올림픽을 대비한 신인선수 발굴을 위해 장애인스키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2차, 4차 교육을 시각과 지적 장애 유형 참가자로 제한해 장애특성에 맞는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2015년 장애인스키학교에 참가한 쌍둥이 자매 최사라, 최길라(13세·시각)가 신인선수로 발탁돼 훈련을 받고 있기도 하다.
기사 이미지

2015 장애인스키학교에서 싯스키를 탄 참가자가 지도자와 함께 싯스키를 타고 있다.

2016 장애인스키학교는 12월 말까지 총 8회에 걸쳐 진행된다. 스키유형별 전문강사에게 사전교육을 받은 시도장애인체육회 생활체육지도자 20명이 투입돼 맞춤별 개인 강습을 진행한다. 참가자는 17개 시도장애인체육회를 통해 접수하며 나이, 장애유형, 성별 등을 고려해 차수별로 15명이 교육에 참여한다.

닷새간 실시되는 교육을 통해 혼자서 스키를 탈 수 있는 기초기술을 습득하게 하는 것이 목표다. 수료 후에는 스포츠용품 대여(생활체육정보센터 http://sports.koreanpc.kr)를 통해 지속적으로 스키를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단,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알파인스키 종목 참가자 및 참가예정자는 참가할 수 없다. 참가자에게는 한국OGK에서 후원한 스키 고글을 대여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