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던 스피스의 710만달러짜리 새집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조던 스피스(미국)가 710만달러(약86억원)짜리 새집을 샀다.
기사 이미지

조던 스피스의 새집. 헌터 메이헌이 살던 집으로 시세는 850만달러지만 710만달러에 샀다. [댈러스 모닝뉴스]


미국의 달라스의 매체인 달라스 모닝뉴스는 19일(한국시간) 지난 달 스피스가 구입한 새 집을 공개했다.

스피스의 집은 미국 댈러스의 프리스톤 할로우에 위치하고 있으며 헌터 메이헌(미국)이 살던 곳이다. 프리스톤 할로우는 댈러스의 고급 백인 밀집 거주지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미국프로농구(NBA) 댈러스 매버릭스의 괴짜 구단주 마크 큐반 등이 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조던 스피스의 새집. 헌터 메이헌이 살던 집으로 시세는 850만달러지만 710만달러에 샀다. [댈러스 모닝뉴스]


이 집은 지역 내 부동산에는 850만달러(약 103억원)로 매물이 나왔지만, 스피스는 메이헌과의 친분으로 710만달러에 구입했다.

스피스는 지난 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5승을 거두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필드 안팎에서 5300만달러(약 642억원)를 벌어'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를 제치고 가장 많은 수입을 올렸다.
기사 이미지

조던 스피스의 새집. 헌터 메이헌이 살던 집으로 시세는 850만달러지만 710만달러에 샀다. [댈러스 모닝뉴스]

기사 이미지

조던 스피스의 새집. 헌터 메이헌이 살던 집으로 시세는 850만달러지만 710만달러에 샀다. [댈러스 모닝뉴스]

약 470평(1553㎡)인 집 안에는 없는 게 없다. 거실이 3개가 있으며,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라갈 때는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 한다. 실내 농구장과 헬스장, 수영장, 당구장, 스크린 골프장 등 다양한 시설도 들어서 있다.

이지연 기자 easygolf@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