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북에 기부 바이러스? 2인자도 375억원

기사 이미지
페이스북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셰릴 샌드버그(46·사진)가 지난해 말 3100만 달러(375억원) 상당의 주식을 남몰래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샌드버그, 자선단체에 주식 내놔
작년 11월 선행 두 달 지나 밝혀져

 미국 CNN머니 등은 17일(현지시간) 샌드버그가 자신이 보유한 페이스북 주식 29만 주를 지난해 11월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사실은 기부를 한 지 두 달이 지나서야 알려졌다. 미국 금융 당국 규정에 따라 샌드버그가 지난 14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자신의 기부 내용을 공시하면서다. 그가 기부한 돈은 전 세계 여성의 권리 신장을 돕는 단체들에 배분될 예정이다. 샌드버그는 여성 문제에 대한 관심이 각별하다. 분쟁지역 여성의 인권 신장을 돕는 국제여성단체 임원도 맡고 있다. 2013년엔 여성의 사회 참여를 독려한 저서 『린 인(Lean In·기회에 달려들라는 의미)』이 국내에서 인기를 끌었다.

 샌드버그의 통 큰 기부는 2012년에도 있었다. 당시엔 페이스북 주식 40만 주를 내놨다. 그때도 기부를 비밀리에 진행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해 말에는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인 마크 저커버그(31)가 득녀 소식을 전하면서 부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페이스북 보유 주식의 99%(52조원)를 사회에 내놓겠다고 발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페이스북 1·2인자가 거액 기부에 동참한 셈이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