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쯔위 성토는 광적 포퓰리즘” 진화

기사 이미지

중국중앙방송에 방영된 쯔위 뮤직비디오를 중국 네티즌이 캡처해 올린 사진(위). 쯔위를 비난한 대만 가수 황안이 TV에서 대만 국기를 든 장면(아래).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TWICE)의 대만 멤버 쯔위(중국명 저우쯔위·周子瑜·16) 사태가 전환점을 맞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인민일보 “대만이 정치적 이용”
홍콩 명보 “첫 공개한 황안이 죄인”
한국 단체 “사죄 강요는 인권탄압”
JYP “회사가 강요 안 해” 해명

중국과 대만에서 쯔위에 대한 비난이 수그러들며 동정 여론이 힘을 얻고 있다. 쯔위는 지난해 11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대만 국기를 흔든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지난 16일 대만 총통 선거와 맞물려 양안(兩岸, 중국과 대만)의 외교 문제로 비화됐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는 이날 자체 해외판 소셜미디어 매체 ‘협객도(俠客島)’에 실은 칼럼에서 “많은 대륙 네티즌들이 쯔위를 책망하며 광적 포퓰리즘을 보여줬다”며 “쯔위의 사과는 소속사가 대륙시장을 놓고 어쩔 수 없이 내린 타협”이라며 JYP엔터테인먼트에 책임을 돌렸다.

이어 “대만의 모정치세력(민진당)의 입장에서, 한 젊은이의 의미 없는 언행은 무한한 해석을 낳았다. (그들은) 본래 존재하지 않는 정치적 의미를 주입했다”며 민진당을 비판했다. 또 “대만 방송 SETN(싼리TV)가 대만 네티즌의 자극적 댓글을 여과 없이 보도해 ‘쯔위 사태’의 불쏘시개 역할을 했다”고 비난했다.

 쯔위의 뮤직비디오도 중국에서 검열·삭제되지 않고 방송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네티즌 ‘C자이하오(宅昊)’는 중국중앙 TV(CC-TV)의 유료 음악채널 ‘풍운음악’에 쯔위가 출연한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중국의 한 네티즌은 “네티즌이 정부보다 더 조심해야 한다”며 자제를 촉구했다. “쯔위는 정말 아름답고, 정치는 너무 무섭다”는 동정 글도 올라왔다.

중국 문화부 관계자는 18일 “중앙정부 차원에서 특정 국가, 특정 소속사 연예인의 중국 내 활동을 일괄적으로 막을 수 있는 규정은 없다”며 “연예인의 공연이나 연예활동에 대한 심사·허가는 각 지방 정부 문화담당 부서에서 신청이 들어오면 개별 사안별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에서는 쯔위가 대만기를 든 데 대해 “하나의 중국을 반대하는 행위”라 몰아붙인 대만 가수 황안(黃安)에 대한 비난이 커지고 있다. 지난 16일 대만 이란(宜蘭)현의 한 투표함에서 “황안 똥이나 먹어라”라고 쓴 종이가 발견됐다.

18일 타이난(臺南)시 중심가에는 트와이스를 코스프레한 여성들이 청천백일홍기를 몸에 두르고 트와이스 노래를 부르며 중국의 압박에 항의했다. 홍콩 명보는 “양안 인민의 공통 감정에 상처를 입히는 것은 중국의 대만 정책의 금기사항”이라며 황안을 “양안 교류의 천고의 죄인”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JYP는 18일 쯔위의 유튜브 입장 발표와 관련한 성명을 발표했다. JYP는 “쯔위의 입장 발표에 대한 일부 오해가 있었다. 쯔위의 부모님이 한국에 들어오셔서 쯔위와 상의한 후 최종 결정을 내리고 입장 발표를 진행했다. 한 개인의 신념은 회사가 강요할 수도없고, 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사단법인 한국다문화센터(공동대표 김성회·이현정)는 JYP와 박진영 대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소하고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16살 미성년 소녀를 대상으로 인권 탄압 행위를 했다는 이유에서다.

타이베이·베이징=예영준·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