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식의 야구노트] 체질개선 나선 LG, 돌연변이 ‘엑스맨’ 필요해

프로야구 LG 양상문(55) 감독은 지난 6일 시무식에서 “LG를 젊고 빠른 팀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실제로 양 감독이 이날 발표한 전지훈련 명단엔 노장 이병규(42·등번호 9)의 이름이 빠졌다.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는 이진영(36·kt)을 보호선수 명단에서 제외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7월엔 거포 유망주 정의윤(30·SK)을 내줬다. 2015년 LG에서 홈런을 하나도 치지 못했던 정의윤이 SK에서 15홈런을 날렸지만 LG의 노선은 흔들리지 않았다.

넓은 잠실서 직선타 날려줄 교타자
수비범위 넓고 송구 뛰어난 외야수
양상문 감독 “젊고 빠른 팀 만들 것”

 지난 10년 동안 LG의 여러 단장과 감독들은 ‘리빌딩(재건)’이라는 말을 지겹도록 외쳤다. 재건축을 위해서는 설계 전문가(리더십)와 훌륭한 자재(유망주)가 필요한데 LG엔 그게 부족했다. 변화폭은 항상 ‘리모델링’ 수준에 그쳤다.
 
기사 이미지

 LG가 홈으로 쓰는 잠실구장 외야는 국내에서 가장 넓다. 홈플레이트부터 가운데 펜스까지의 거리가 125m, 좌·우중간 120m, 좌우 100m다. 외국인 타자들도 잠실에 오면 위축된다. 지난해 홈런 3위(47개) 테임즈(30·NC)도 잠실 16경기에선 홈런 2개에 그쳤다.

 MBC 시절을 포함해 LG 선수가 홈런왕을 차지한 건 프로야구 34년 역사상 한 번도 없었다. 얼마 전까지도 LG는 거포에 대한 갈증을 호소했고, LG를 떠난 김상현(2009년 홈런왕·당시 KIA)·박병호(2012~15년 홈런왕)의 폭발에 허망해 했다. 잠실에서 홈런을 치기 어렵다는 건 모든 야구팬들이 아는 사실이지만 LG가 이를 인정하기까진 오랜시간이 걸렸다. 90년대 중반까지 ‘신바람 야구’로 큰 인기를 얻은 LG는 화끈한 야구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했다. 그러는 동안 효율화에 실패했다.

 지난해 LG는 잠실에서 경기당 0.48개의 홈런밖에 치지 못했다. 반면 상대에게 2루타와 3루타를 많이 맞았다. 결국 LG는 발이 느린 외야수들을 정리했고, 거포 유망주들을 포기했다. 늦긴 했지만 LG가 새로 설정한 방향은 맞다. 지난 2009~10년 LG는 잠실 홈경기 때 간이 펜스를 설치했다. 좌우중간 펜스를 앞으로 당겼고, 높이도 낮춰 이른바 ‘X존’을 만들었다. 그러나 2년 동안 X존에 떨어진 홈런 중 엔 LG가 때린 것(67개)보다 맞은 게(75개)더 많았다. LG는 눈앞의 손해를 참지 못하고 X존을 폐지했다.

 더구나 2013년 경기장 관리규칙 개정으로 간이 펜스 설치가 불가능해졌다. 최근까지 LG는 잠실구장 펜스를 아예 당기자고 두산에 제안했으나 거절당했다.

두산은 7~8년 전부터 정확도 높은 타자들로 라인업을 구성했고, 빠른 발을 가진 외야진을 꾸렸다. 잠실에 최적화한 선수구성으로 지난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맛본 두산이 LG의 요청을 받아들일 이유는 없다.

 메이저리그에선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캔자스시티 로열즈가 LG의 벤치마킹 대상이 될 것이다. 지난해 로열스의 최다 홈런타자는 마이크 무스타커스와 켄드리스 모랄레스(이상 22개)였다. 팀 내 최고 타율 선수는 로렌조 케인(0.307)이었다. 투수 친화적인 홈구장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눈에 띄는 기록을 올린 타자는 없었지만 삼진을 당하지 않는 적극적인 타격에 탁월한 수비, 적극적인 주루로 홈구장의 불리함을 상쇄했다.

 X존이 없다면 LG엔 ‘엑스맨’이 필요하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첩자 역할을 했던 ‘X맨’이 아니라 영화 ‘엑스맨’의 돌연변이 주인공들 말이다. LG에 없었던 유전자X(X-gene)가 생긴다면 LG는 바뀔 수 있다.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정확히 칠 수 있는 타자, 수비범위가 넓고 송구도 뛰어난 외야수, 플라이볼 허용률이 높더라도 힘으로 압도할 수 있는 투수 등이 LG에 필요한 엑스맨이다.

 LG는 새로운 목표에 맞지 않는 선수들을 정리하는 것부터 개혁을 시작했다.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김태균(한화)·박석민(NC) 등 라인드라이브 히터가 나왔지만 영입하지 않았다. 헨리 소사(선발투수), 루이스 히메네스(3루수)와 재계약했다지만 이들을 개혁의 동력으로 보기 어렵다. 나머지 외국인 선수 1명의 계약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그렇다고 당장 주전이 될 만한 선수를 육성한 것도 아니다. 당장 전력 공백이 보인다.

LG의 개혁은 생각보다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

김식 야구팀장 see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